Michaelsoft 2005


게임성을 떠나 위저드리가 일본화되면 어떻게 될지 우려되는 모습의
상당 부분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게임 시스템 자체는 전통적인 위저드리를 거의 그대로 따르지만
미소녀가 등장하고 학원물이며 애니에서 보일 법한 약간은 사이버틱한 분위기.
취향 차이로 북미의 우락부락한 일러스트보다는 이런 미형 캐릭터를
선호할 수도 있겠지만 작품에 어울리는 분위기라는 게 있는 법인데
글쎄... 내가 보기에 이건 좀 아닌 것 같다.

俺が守る (내가 지킨당께)
みんな、友達でしょう (하모 친구아이가!)
信じているから (믿고 있당께)

이런 대사가 나와도 어색하지 않을 것 같다.
음... 분위기 봐선 나올 법도 하다.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