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 작품에서 여자를 울리는 꽃미남 아돌



아돌이라고 하면 팔콤의 대표작 중 하나인 이스 시리즈의 주인공인데 놀랍게도 게임아츠의
메가CD용 루나 더 실버스타에 아돌로 추정되는 인물이 등장합니다.






하늘에 떠 있는 도시라... 음, 옛날에 그런 곳에서 모험한 기억이 있기는 한데...



안 되겠어... 생각이 안 나. 난 도대체 누구지?




캐릭터 스프라이트가 PC엔진으로 발매된 이스 1, 2의 그것과 거의 흡사하죠.
공중에 떠 있는 마법도시 벤과 이스의 유사성 때문에 재미로 넣은 게 아닌가 싶은데
일본웹에도 아돌이 게스트로 등장한다는 언급 외에는 특별한 정보가 없네요.
과연 진실은?

덤으로 Xak에서는 붉은 머리 용사의 무덤이 나온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망상이지만 80년대 오락실 게임이 리니어PCM까지는 아니더라도 MIDI 정도 수준의
음원을 갖고 있었다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물론 시기를 감안하면
FM도 당시에는 훌륭한 음원이었지만 지금에서는 아무래도 좀 낡게 느껴지기는 하죠.

그래서 뜬금없이 몇 곡을 찾아 SC-88PRO로 녹음해 봤습니다. 특별히 출처가 표기되지
않은 곡은 전부 http://www.vgmusic.com/ 가 MIDI 파일 출처입니다.






팔꿈치치기 하나면 끝판 왕도 두렵지 않은 더블 드래곤!
끝판왕보다도 잘못해서 2인용 하는 친구라도 때리면 친구의 욕설이 더 무서운 더블 드래곤! 






당시에는 코난으로 통했던 라스탄 사가. 정말 사기적인 게임입니다. 이걸 어떻게 깨라고
만들어 놓은 건지-_- 개인적인 체감으론 最後の忍道 만큼이나 어려운 게임이었습니다.






곡은 대마계촌의 것을 편곡한 것이지만 기본적으로 같은 곡이니 마계촌 곡이라고 해도
뭐 무리는 없겠죠. 편곡이 마계라기보다는 좀 할로윈스럽게 느껴지기도 하네요ㅎㅎ
무조건 어려운 게 아니라 될 듯 안 될 듯 속태우는 난이도가 일품이죠( -_-)b
캡콤이 이런 건 참 잘하는 것 같아요.






홈페이지 주인이 음악의 전재나 배포를 허락하지 않는 관계로 음악은 이곳 에서
メイン・テーマ를 mp3로 다운받아 들어보시길.

원제는 왈큐레의 전설(ワルキューレの伝説)인데 국내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발키리(Valkyrie)로 표기합니다만 왈큐레는 Walküre를 영어식으로 그대로 읽은 게
아닌가 생각되네요. 아니면 왈큐레라는 표현도 있는 건가요?

어렸을 때 너무 하고 싶었던 게임인데 우리 동네 오락실에서는 구경도 못해봤고
후에 MAME로 접할 수 있었습니다. (MAME 만세!)






원제인 Bubble Bobble보다는 보글보글이 더 친숙하죠. 아울러 삼양라면도.






껐다켜야 피라미드왕 수수께끼 답이 무조건 세 번째인 원더보이 2






이하는 보너스로 MSX도 MIDI 녹음을 해봤습니다. 사실 오락실 게임보다도
가정용 게임기나 다름 없었던 애플2나 MSX의 음원 향상이 더 간절했던 시절입니다.
MIDI 파일 출처는 15년 전 일본웹 어딘가(...)















무압축 7.1채널 리니어 PCM 어쩌구저쩌구 하는 시대에 살지만 고물 라디오에서
나오던 음악을 카세트 테이프에 녹음해 듣던 아련한 추억이 더 그립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저는 이런 걸 손때가 묻어서 그렇다고 표현하는데, 역으로 최신 음악을
PSG나 FM 등으로 표현하는 칩튠이나 그에 공감하는 사람들을 보면 손때가 바로
그러한 추억의 본질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따라서 당시에 이런 음악이 나왔다고 해서 더 기억에 남고 하지는 않았을 것 같지만
당시의 추억을 색다롭게 느껴보는 기회가 되었네요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워크래프트 3가 1999년에 처음 공개되었을 때에는 지금과는 컨셉이 사뭇 달랐습니다.
RPS라고 해서 Role Playing Strategy game 라는 신장르(?)를 계획했었는데
어찌된 이유인지 중간에 다시 컨셉을 바꿔서 롤플레잉적인 요소는 남아 있지만
전형적인 RTS로 되돌아갔죠.





그 즈음해서 컨셉 음악 3곡이 공개되었는데 제 하드에 2곡이 남아 있더군요.
기억에 당시 4기가 하드를 쓰던 터라 영 별로 였던 한 곡은 지웠나 봅니다. (어흐흑)
다시 찾아보려고 해도 못 찾겠더군요-_-
어쨌든 감상해 보시죠.








RTS로 개발 중일 때 사용하려고 했던 곡인지 아니면 말 그대로 그냥 컨셉인지는
모르겠지만 뭐 듣기는 좋습니다 :)

홈월드 말고는 RTS를 별로 즐기지 않고 워3도 PC방에서 싱글만 해본 게 다인 데다 
지금도 딱히 관심이 가는 게임은 아니라서 별로 썰을 풀어 놓을 게 없군요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브리타니아의 위대한 통치자 로드 브리티쉬.






그는 쿠메쉬-고라는 또 다른 인격으로 페이건을 다스렸던 적이 있으며





크루세이더에서는 맥시스라는 이름으로 저항군의 리더를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맥시스의 메일 주소는 avtp://maxis@resistnet.osi.com





그는 사실 지구 출신이 아니었습니다. 아틀란티스의 왕으로 슬하에 나디아라는
숨겨진 딸[각주:1]을 두기도 했습니다.





...역시 난사람이라 그런지 전부 왕 아니면 리더군요.
http://www.imdb.com/name/nm0526775/



  1. 실제로 울티마 7편에서 로드 브리티쉬의 숨겨진 딸에 관한 내용이 나옵니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흐음

GAME/게임 주저리 2010.10.19 12:15



제 한글 패치 중에 국내에 정식으로 유통된 게임의 경우, 정품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는 식의
문구를 다는데 이거야 사용자 양심에 맡길 문제이고 기본적으로 Copyleft 정신(?)에
입각하여 제가 작업한 결과물이나 한글화 방법을 조건없이 공개하고 있습니다만 이례적으로
악스 파탈리스의 경우에는 웹상에 올리지 말고 본 블로그의 링크로만 해달라고 적은 적이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아직 습작 수준의 미완성 패치라서 이게 여기저기 풀리면
나중에 업데이트를 해도 예전 버전이 계속 돌아다니거든요. (일례로 울티마9는 아직도
1.0 버전이 돌아다닙니다. 제 성격 탓에 잘못된 부분이 있는 걸 싫어합니다.)

요 며칠 악스 파탈리스로 블로그 유입이 엄청 많더군요. 버린 네이버 블로그에도 방문자가
폭증하길래 이제 와서 새삼 왜 이슈가 되었나 궁금했습니다. 유명 사이트에 링크가 걸렸거나
웹하드 등지에 풀렸거나 크게 두 가지 이유인데 후자더군요. 정품 사용을 강요할 생각도,
불법복제를 옹호할 생각도 없기에 이 게임을 공유하든 구워삶든 제 알 바 아닙니다만
올리지 말아달라고 한 악스 파탈리스 한글 패치도 같이 올렸더군요.




상용 게임도 공유하는 마당에 한낱 개인 패치가 공유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 건 아니라서
화나거나 그런 건 아니지만 역시 기분 좋은 일은 아닙니다. 게임 공유할 정성은 있으면서
제 블로그에서 글 한 줄 읽고 지켜줄 예의는 없나 봅니다.

순수한 의도로 시작했던 일인데 계속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걸 보면 의도와 관계없이
불법복제만 부추기는 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10년이 다되어 가는 게임을
무조건 구하기도 힘든 정품으로 구해라 하는 것도 융통성 없는 말이 안 되는 얘기지만
이 게임은 steam이나 gog에서 판매하고 있답니다:D

계속 찾아주시며 도움 주신 분들에게만 한해서 배포를 할까하는 생각도 들고
어쨌든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는 생각을 해 봐야겠습니다.
사실 최근에는 한글화하겠다고 게임 붙들고 있을 시간도 별로 없고 말이죠: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