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장난 줄만 알았던 MT-32를 진단한 결과...
어댑터 고장이더군요-_- 순정 롤랜드 made in japan 어댑터가 고장이라니!
음, 전자제품은 미제나 독일제가 더 튼튼한가 봅니다...(笑)

MT-32를 샀던 목적이 울티마 6, 7 때문이었는데
두 개를 클리어하고 한동안 묵혀놨다 다시 쓸라고 보니 고장이 나서 식겁했었는데
여튼 수리(?)되었으니 기쁜 마음에 이것저것 돌려봤습니다.




1. Loom





룸 EGA 오리지널 버전은 MT-32를 지원하지 않지만 후에 패치로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패치를 하게 되면 Overture로 백조의 호수가 나옵니다. 마치 영화 같아요^^
패치는 루카스 아츠 홈페이지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옛날 게임 지원을 없애는 회사도 많은데 루카스 아츠 멋집니다!




게임 내 전반적으로 흐르는 메인 테마입니다.
scummvm에서 MT-32 맵 패치를 지원해서 GM 음원 모듈이나 가상 악기 등으로
손쉽게 들어볼 수 있지만 오리지널 MT-32는 요런 소리가 납니다.
CD 버전으로 해보신 분은 '어라 소리가 왜 이래?'할지도 모르겠네요 :p







2. Day of The Tentacle




제가 정말 좋아해 마지 않는 루카스 아츠의 걸작 어드벤처. dott입니다.
486때 시디롬을 처음 달고 제일 먼저 샀던 게 7번째 손님하고 바로 요놈이었습니다.
둘다 시디가(만) 아직 남아 있군요ㅎ ㅎ

개인적인 생각으로 MT-32를 정말 잘 쓰는 회사는 바로 루카스 아츠가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초기작인 Loom 같은 경우는 전형적인 MT-32스러운 소리를 들려주지만
갈수록 '헉' 이런 소리가 나네 싶을 정도로 발전된 소리를 들려줍니다.
텐타클도 그 중 하나.




시디롬 버전에 MT-32를 사용해서 오프닝을 녹화해봤습니다.
멋진 에니메이션 같은 느낌입니다. 








3.  Monkey Island 1, 2




일본 제작사는 fm 사운드를 기준으로 하고 midi는 덤이라는 느낌이 강해서
midi지원 게임이라도 fm 사운드만 못한 편곡을 보이는 경향이 있는 반면
북미 제작사는 무조건 하이엔드를 기준으로 삼는 것 같습니다.
MT-32로 들으면 이렇게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는데
OPL2는 참 암울한 소리가 나죠. 서러우면 MT-32이 사... 이런 느낌.





원숭이 섬 1편만큼 놀랍지는 않지만 여전히 좋은 소리를 들려주는 2편입니다.







4. Betrayal at Krondor




크론도의 배신자 게임 자체는 울티마 뺨 때릴 수 있는 몇 안 되는 게임 중 하나죠.
CD롬 버전을 처음 해봤을 때 '뭐야, 너무도 미디틱한 이 BGM은!!'이라고 생각했는데
MT-32 버전은 그보다 좀 더 암울합니다. 계속 MT-32, MT-32, MT-32 하니까
무슨 절대 음원처럼 생각되실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요즘 시대에는 그리 쓸만한 소리를
내주는 물건은 아닙니다. 다만 사블이 도스 게임의 표준 사운드카드인 것처럼
MT-32도 그러한 경향이 강해서 선호하는 거죠. GM음원에 맵 패치해서 듣는 방법도
있겠지만 좋든 안 좋든 오리지널 소리를 듣고 싶은 욕망 때문인 것 같습니다.

여담으로 시에라는 MT-32 지원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는데
CM-32L과 MPU-401이 합쳐진 사운드 카드인 LAPC-I의 북미 총판이 시에라였다죠.
도스 게임 많이 해보신 분은 설정 중에 LAPC-I을 많이 보셨을 겁니다.
다만 시에라 게임 중에서 인상적인 MT-32 음악은 못 들어봤습니다-_-
(그런데 크론도의 배신자 원 제작사는 다이나믹스입니다. ㅎㅎ)







5. King's Quest V




당시 그래픽을 보고 정말 입이 쩍 벌어졌던 킹스퀘스트 5입니다.
미디 파일을 추출하지 못한지라 게임 중에 녹음을 했는데
고전 북미 어드벤처 게임들이 그러하듯 매 장면마다 BGM이 나오는 게 아니라서
효과음도 같이 녹음됐습니다-_- (디스크 버전은 효과음까지 MT-32를 씁니다.)

킹스퀘스트 시리즈의 MT-32 음악은 괜찮은 편인데
시에라 게임에 대한 기대가 커서인지 개인적으론 좀 실망한 부분이 있습니다.







6. Strike Commander




오리진도 MT-32를 상당히 잘 쓰는 회사 중 하나입니다.
MT-32 음색이 오케스트라보다는 모던한 음악에 잘 어울리는 편인데
그러한 점을 잘 살린 게임이 스트라이크 커맨더입니다.







7. 프린세스 메이커 1, 2

이게 아니면 프린세스 메이커가 아니죠!



pc9801 버전은 mt-32가 없으면 음악을 못 들었는데
국내에 이식되면서 애드립이 추가되었습니다.(..로 기억합니다. 아닐 수도 있습니다-_-)
얼마나 대단한 음악이길래 원판에서는 mt-32가 없으면 못 듣냐!
싶으신 분들은 들어보시길.

여담으로 국내에 돌아다니는 무삭제 버전이 제가 패치한 게 맞다면
파일 중에 nude.bat가 있을 겁니다. 용도는 불명.



옷 입은 게 더 어색한 프린세스 메이커 2



계절별로 편곡이 바뀝니다. 쭉 이어서 녹음했습니다.







8. Zeliard




일본식 게임에 목말라하던 PC 유저에게 단비가 되었던 게임이죠.
젤리아드는 MT-32로 듣는 BGM도 좋지만 OPL2도 상당히 듣기 좋게 잘 되어 있습니다.
MT-32는 OPL2에서 음원만 바꾼 느낌입니다.





상기의 것들 외에도 많은 게임들이 MT-32를 지원하지만
앞서 말한 것처럼 MT-32가 절대 무적 음원도 아니고 경우에 따라서는
애드립이나 사블만도 못한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20년 전 MT-32이 발매 정가가 69,000엔으로 엄청 비싼 물건이었으니
당시에 어지간해서는 들어볼 수 없는 물건이었지요. 적어도 제 주변은 그랬습니다.
지금은 국내에서도 간혹 중고 물량이 있고 일본 야후옥션에서
구매대행으로 구해도 10만원 안쪽의 비용으로 구할 수 있으니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어렵지 않게 입수해 즐거운 게임 라이프를 영위하실 수 있습니다 :)
(아 게임 전용으론 MT-32보다 CM-32L로 구하는 게 좀 더 낫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덕간서점 1987.8.21


충격과 공포의 패미컴 바리스.
캐릭터만 가져오고 기본적인 세계관 자체가 다르다.
바리스 검으로 처음부터 싸우는 게 아니라 검을 찾는 게 목적이며
최종보스는 로그레스가 아닌 놀랍게도 ***이다.

기본적으로 액션 게임이지만 일방적 진행이 아닌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힌트를 얻고 아이템을 수집하고 무기를 강화하는 등의
롤플레잉과 어드벤처적인 요소도 들어가 있다.
문제는 사이드뷰인 게임인데 지역간 이동의 개념이 명확하지가 않아서
길 찾기가 상당히 까다로우며 그나마도 지도를 찾아야 길을 볼 수 있고
액션의 난이도도 높아 전체적으로 상당한 난이도의 작품이 되어 버렸다. 
공략집이 별매로 나왔는데 이게 없으면 클리어가 거의 불가능하다.
(물론 요즘엔 인터넷이 있다!)

별로 추천하고 싶은 작품은 아니다-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TAG FC, 바리스


울티마 시리즈 중 취소된 것이 울티마 온라인2와 울티마X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그 이전에도 기획으로만 끝나거나 스크린샷 몇 장만 남기고 사라진 울티마 시리즈가
존재한다. 그러한 것들을 살펴보자면



1. Ultima 6 for AppleII & Apple II GS


결론적으로 울티마 6의 오리지널 플래폼은 IBM 호환 PC가 되었지만
애초 기획에선 시리즈의 정통성을 이어 애플2와 GS로 발매될 예정이었다.
시장성 때문에 결국엔 애플 플래폼을 떠났지만 여전히 탄탄한 시장 규모를 갖춘
코모도어64로는 발매되었다. 스샷이 코모도어64 버전의 울티마 6.

만약 애플로도 울티마 6가 발매되었다면 스샷의 모습과 매우 흡사했을 것이다.
다만 성능 때문에 포트레이트나 일부 묘사가 삭제되었으며
너무도 느리게 실행된다는 문제가 있다.  





2. Arthurian Legends (아서왕 전설)


World of Ultima 시리즈를 기억하는가?
울티마 6편의 엔진으로 제작된 외전으로 The Savage Empire와 Martian Dreams
두 편이 발매되었으며 본편에 크게 얽매이지 않는 외전 답게 참신한 시도로
재미적인 면에 있어서는 본편인 6편보다도 더 뛰어났던 작품이다.

World 시리즈는 상기의 두 편으로 끝을 맺었지만
사실 울티마 7편의 엔진으로 World of Ultima의 세 번째 작품이 기획된 적이 있다. 
바로 '아서왕 전설'.

울티마 중기 작품에서 디자인을 맡았던 Sheri Graner Ray (울티마 6, 7편에서 쥐로 등장)와
Brian Martin을 주축으로 진행되다 스탭이 다른 프로젝트로 분산되면서 돌연 취소되었다.

아래는 pcGTW 인터뷰에 실린 Sheri가 말하는 아서왕 전설 비하인드 스토리(영문)
http://pcgtw.retro-net.de/index.php?id=games:alegends#creator_speaks


발매되었다면 이와 비슷한 느낌이었겠지? 아서왕 이야기라니 재미있었을 텐데 아쉽다!





3. Ultima 8 확장팩 : Lost Vale


페이건 고대의 신(Ancient ones인 듯)과 질란인에 관한 얘기를 다룰 예정이었던
울티마 8의 확장팩으로 울티마 8의 개발 당시 확장팩도 같이 계획되었으나
8편의 상업적 실패로 인하여 발매가 취소되었다.

카타콤에 바위로 막혀서 들어갈 수 없는 부분이 있다는데 그곳이 확장팩으로
연결되는 부분이었을 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

제품은 발매되지 못했지만 wiki를 보니 컨펌용으로 나온 박스가 이베이에서 $1,923에
낙찰되었다고 한다-_-;



Wiki에는 없는 내용이지만 고해상도(640x480) 버전도 예정되어 있었다고 한다.
역시 취소되고 결국엔 크루세이더가 나왔지만 지금은 pentagram으로
그 모습을 대충은 맛볼 수 있다. 스샷은 pentagram으로 1024x768 해상도로 실행한 모습.
pentagram 홈페이지는 http://pentagram.sourceforge.net/

한 가지, 국내에선 이게 Exult 마냥 완성된 프로그램처럼 퍼져 있던데
pentagram은 아직 완성된 프로그램이 아니라 실제적 게임 진행은 힘들다.
(그래도 처음엔 Exult에 꼽사리 껴있던 viewer였는데 많이 발전했다.)





4. Ultima 7 for FM Towns


오리진에서 기획했다 취소된 새로운 울티마가 아닌 이식 작품이지만 넘어가고
fm towns로도 울티마 7의 이식이 예정되었으나 취소되었다.

그냥 이식 취소라 별 상관없을 수도 있으나 아쉬운 이유가 바로 타운즈 버전 6편과
마찬가지로 완전 음성 지원(영, 일) 예정이었기 때문이다.

울티마 7 발매를 전후해 일본에 EA가 직배로 들어오는 바람에
라이센스 문제로 일본산 pc에서는 마션 드림즈와 울티마 7이 발매되지 못했다.
(라이센스 문제는 공식 뉴스가 아니고 일본웹에 떠도는 풍문이다.)





5. Ultima Underworld 3


역시 오리진의 작품은 아니지만 프랑스의 Arkane Studios에서 개발, pc와 xbox로 발매된
Arx Fatalis가 개발 당시에는 울티마 언더월드 3로 발매하려 했으나 복잡한 울티마의
라이센스를 취득하지 못해서 결국에는 울티마의 이름을 달지 못하고 출시되었다.

언더월드 3편으로 발매하려던 작품이었던 만큼 세계관은 다르지만 곳곳의 요소를 비롯해
울티마 언더월드의 모습이 많이 녹아 있다.

공식 홈페이지는 http://www.arx-fatalis.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TAG 울티마






Fire Hawk (K) v1.0 Patch.rar



1) 본 한글 패치는 비공식입니다.

2) 초 울트라 판타스틱 고전 쌈마이 악숑 슈팅 게임입니다.

3) 해당 게임의 디스크 이미지 파일은 제공하지 않습니다.

4) 8x8 폰트는 네이버 카페 한식구 (http://cafe.naver.com/hansicgu) 에 있는
   알 님의 갈무리체를 사용했습니다.




명작 Thexder의 속편이자 월광 소나타와 엔딩곡이 너무도 유명한 파이어 호크입니다.
그래픽은 손대지 않았고 (그래봐야 4年前, そして現在 두 개지만...)
텍스트는 아마 100% 번역되었을 겁니다-_-
한 두 단어만 따로 떨어져 있는 경우가 있어서 그런 걸 놓쳤을 수도 있지만
테스트하면서 미번역된 부분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통신에 쓰이는 8x8 폰트를 못해도 200여개는 쓸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그래픽으로 채워진 부분이 있어서 억지로 130여개를 확보, 간신히 끼워맞췄습니다.
그래도 최대한 원문에 가깝게 하려 했지만 모자란 폰트수 때문에
어색한 문장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여담으로 전작인 Thexder(テグザー)는 국내에서 '덱스더' '덱스터' '테그저'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는데 미래에는 발음 체계가 변해서 '테그자'라고 발음한다는
공식 설정이 있더군요-_- 일본어의 발음이나 외래어 표기법을 고려해 보면 
'텍저'가 원래 의도인 것 같은데 생뚱맞은 것 같아서 공식 설정 무시하고
일반적으로 많이 쓰이는 '덱스더'로 번역했습니다.

뭐 어쨌든 늘 그런 것처럼 날림 작업입니다 :)

총총



* BGM midi 파일은 이곳저곳에서 가져왔으며 제 SC88PRO로 녹음했습니다.


---------------------------------------------------



Grard 님께서 블로그 1주년 기념으로 축전을 주신다길래 부탁드렸던
파이어 호크입니다. 비실비실해 보이던 원작의 일러스트와는 달리
21세기의 감각과 육덕진 꿀벅지로 재탄생한 멋진 그림입니다.
축전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서비스...쿨럭





일본 텔레네트 (RENO) 1989.12



상위 기종으로 이식된다고 해서 게임성까지 같이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X68000으로 이식되는 게임이 주로 그러한데 아케이드 이식이나
오리지널 게임은 정말 발군의 성능을 보여주면서도 pc98 등에서 이식되는
경우는 오히려 오리지널보다 못한 경우가 많다.

바리스의 x68k 이식은 장,단점이 있는데
장점으로는 고해상도 그래픽과 사운드의 향상, 음성 추가를 들 수 있으며
단점으로는 스테이지 구성의 변화로 인한 게임성 하락과 거지 같은 조작성이다.
오리지널도 조작성이 쾌적하다할 정도가 아닌데 x68k버전은 그보다 한참 못하다.
뭐 그래도 이쪽이 취향에 더 적합한 사람도 있을 테니 사람 나름이겠다.

어쨌든 68k 버전의 특징은
앞서 말한대로 고해상도이나 캐릭터 모습이 묘하게 다르며
오프닝과 엔딩에 음성이 들어갔다. 성우는 시마모토 스미...가 아니라
미스 유코 컨테스트에서 1등 먹은 아가씨가 유코를 2등 먹은 아가씨가 레이코를 맡았다.
스테이지는 88버전과 달리 화면 전환이 없이 통짜로 이루어졌으며
구성이 약간 바뀌었다. 무기도 바뀌었는데 이게 좀 미묘하다. (안 좋은 쪽으로...)

뭐 그래도 고해상도 비주얼신은 볼만하다.
(고해상도라기보단 고화질이라고 해야 할까? pc88도 해상도는 높으니-_-)
개인적으로 타운즈로도 이식되었으면 좋았겠지만 시기적으로 맞지 않아
타운즈 버전을 볼 수 없는 게 아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