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는 살면서 질러줘야 하는 법입니다. 경제도 살고 나라도 살고 나는 망하고...

간만에 아마존에서 구매를 했네요. 해외 구매는 배송비 부담과 한 번 지르기 시작하면 지출이 커서 가급적이면 지양하는 편인데 블레이드 러너 때문에 예전부터 주문을 생각했던 터고 국내에 2장짜리만 발매된 김에 그냥 아마존에 주문했습니다. 예전에는 국제 특송 말고도 배송을 해줬던 것 같은데 이번 오더는 국제 특송밖에 선택이 안 되네요? 덕분에 특송비니 수입관세니 뭐니 해서 물건값에 준하는 부대비용이 소요되었습니다-_-

일단 블루레이 영화들... 다 DVD로 갖고 있는 겁니다만 고화질의 유혹은 뿌리칠 수 없는 법이죠. 앞으로도 얼마나 많은 중복 구매가 있을지 심히 염려되는 부분입니다. (기존 구매자에게 보상판매 좀 해주면 좋겠어요...엉엉)

블레이드 러너는 DVD로 국내 초판, 리마스터링 디렉터스 컷, 브리프 케이스 한정판 세 개를 갖고 있음에도 1080p라는 치명적 매리트 때문에 국내 블루레이 정발을 기다렸는데 앞서 말했던 것처럼 이렇게 되었습니다. 제가 왜 블레이드 러너 어드벤처 게임을 한글화하고 싶어하는지 이해가 되실 겁니다. 파이널 컷 발매 기념으로 대한극장에서 재개봉 했을 때 혼자 보러 간 적도 있죠. 오, 리들리 스캇느님이시여!

히트 역시 DVD로 2개를 갖고 있지만 전 마이클 만 감독의 추종자이자 로버트 드니로의 팬이기에 구매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싸게 사긴 했지만 불행히도 분명 리마스터링판이 나올 거라는 예감이 강하게 듭니다.

그리고 베티 블루, 영화보다 포스터가 더 유명한 작품이죠. 요거는 DVD도 아마존에서 샀네요. 해적판으로 추정되는 국내판이 있기는 한데 암전처리된 거라 아마존에서 구매했고 블루레이로는 나오기 힘든 작품이라고 생각했는데 고맙게도(?) 발매가 되었습니다. 다만 극장판... 감독판도 또 나오겠죠ㅜㅜ 영화 때문에 데낄라도 마셔 보고, 2000년 초쯤인가 국내에서 무삭제 개봉했을 때 애인이랑 보러 간 기억도 나고 이래저래 추억이 많은 작품입니다.

끝으로 그레이 매터... 갖고 있는 거 아니었냐고요? 네, 전 갖고 있습니다. 이건 그레이 매터 번역에 힘써주시는 분 겁니다.

쓰다보니 생각난 건데, 예전에는 아마존에서 게임의 해외배송이 거의 안 됐는데 지금은 비교적 괜찮게 되는 것 같네요. 국내 정발을 기준으로 구분 짓는 것 같기도 하고 정확히는 모르겠지만요. Ebay쪽이 그런 면에서는 좀 더 편하긴 합니다.

ebay에서 남은 건 Vampire The Masquerade Bloodlines 뿐. 싼 매물이 없어요 ;ㅁ;


Posted by NSM53 Projec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닉키 2011.08.30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허...대단하십니다. 호준님을 위해서 게임까지 마련해주시고...ㅠ.ㅠ

  2. 사에바료 2011.08.30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좋아하는 작품은 어쩌다보니 dvd, 블루레이까지 구입하게 되는데, 블루레이보다 더 나은 매체가 나오면 또 어떻게 할지 고민입니다. 결국 구입하겠지만요...-_-
    히트는 총성이 참 인상적이었는데요. 블루레이판에서는 왠지 소리에 더 금칠(?)이 되어있을 것 같은 막연한 기대가 되네요.

    • NSM53 Project 2011.09.03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젠가는 2k, 4k로도 나올 테니 그때에도 역시나
      같은 작품을 또 사게되겠지요ㅠㅠ
      소비자는 그저 봉일 뿐입니다.

      블레이드 러너를 대한극장에서 특별상영할 때
      보면서 느낀 건데 DVD에서는 도저히 들리지 않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감동이었습니다.

  3. 팬입니다!! 2011.08.31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티블루 좋죠 하하;;

    블레이드러너는 어릴때보고 한동안sf소설에 미쳐 살았던 기억이 나네요 소설도 찾아보고...

    아직도 제 책장에 꽂혀있는 블레이드러너ㅠ.ㅠ

  4. behind666 2011.08.31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중1땐가 디아블로가 국내 정발이 힘들거라해서 8만원을 친구들과 모아 해외배송으로산 기억이... 물건 도착하고 그 다음달에 skc에서 정발!! 하지만 케이스와 매뉴얼간지는 못따라오죠 그땐 왜 케이스와 매뉴얼가치를 우습게알았을까요 (후회)

    • NSM53 Project 2011.09.03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 동서 정발(일명 양말곽)로 구매했던 게임들은
      거의 시디만 남기고 패키지를 버렸습니다.
      당시엔 해적판만도 못한 패키지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 나름대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되는지라
      좀 아깝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5. 꽁지머리 2011.09.01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레이드러너 하면 KBS에서 방송해준걸 처음본 기억이 납니다.
    그당시엔 영화 라면 자다가도 일어나서 볼 정도로 좋아했지만 그 대상은 어디까지나 성룡 영화 와 그와 비슷한 쿵푸(권격영화?)영화 에 제한된지라 사람이 나와서 돌려차기 를 안하면 돈을주고 안볼정도여서 주말에 TV에서 해주던 영화를 무척 즐겨봣었습니다.(공짜니까요^^)

    거기서 블레이드 러너를 보고 참 재미있다 했는데 룻거하우어를 머리가 하얗고 덩치가 크다고 해서 돌프룬드그랜 인줄 알았습니다.^^(아마 당시 레드스콜피온 때문이었나 봅니다.)

    나중에 다시보니 룻거하우어 였던것을 알곤 무척 놀랬던 기억이 납니다.^^

    • NSM53 Project 2011.09.03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TV에서 방영을 해줬다고 하더군요.
      저는 비디오 테입으로 빌려본 게 처음이라
      감독판밖에 보질 못해서 극장판이 너무 보고 싶었는데
      복각판이 나오면서 겨우 볼 수 있었죠.

      그러고보니 돌프룬드그랜하고 이미지가 좀
      비슷하기도 하네요ㅎㅎ

  6. joogunking 2011.09.05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태그가 감명깊네요. "파산"^^. 축하드립니다.

  7. onion 2011.09.05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꺼라니.............
    .................
    ..........................
    캬아.. 사실 이쯤되면 콜렉터로서 손색이 없으십..(쿨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