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캣송(scat song)이라고 하면 생소할 수도 있겠는데 상기의 동영상을 보면
'아~' 하실 겁니다. 프랑스 샹송 가수인 Danielle Licari의 Concerto pour une voix라는
곡인데 특별히 음악을 즐겨 듣지 않아도 어디선가 한 번쯤은 들어봤을 익숙한 노래죠.

스캣송은 최고의 악기라는 인간의 목소리로 가사 대신 허밍 등으로 부르는 곡을 뜻하는데요
소리의 아름다움 때문인지 잔잔하거나 애절한 분위기의 게임 중에서도 종종 사용됩니다.
생각나는 몇 곡을 뽑아봤는데 다 오래된 구닥다리 게임들이네요ㅎㅎ
최신 게임에서도 쓰였을 법한데 접해본 게 많지 않아서 확신은 못하겠습니다.




1. 천사의 시


제가 기억하기로는 수퍼CD-ROM2 첫 작품일 겁니다. 덕분에 동화상이 늘어나고
이런저런 광고 효과를 보면서 PC엔진쪽에서 꽤 밀어줬던 기억이 나네요.
드퀘 형식의 전형적인 JRPG로 솔직히 게임 자체는 그렇게 높은 점수를 주기 힘듭니다만
비극적인 엔딩과 함께 바로 이 엔딩곡이 화제가 되었었죠. 1편의 엔딩곡이 2편의
오프닝에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요즘에야 워낙 막장스러운 내용과 소재가 많아서
비극적 엔딩이라는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다지만 그래도 종종 비극적 엔딩하면
늘 손에 꼽히는 게임입니다.






2. 정령신세기 페이에리어


메가시디 초창기 작품으로 시디롬의 대용량을 활용한 지각변동이라든지 에니메이션 전투
등등 참신한 시도가 도입된 작품이라는데... 결과물은 텔레네트 게임이 그렇듯이 B급의
향기를 물씬 풍기는 작품이 되어버렸습니다. (울프팀입니다. 울프팀...)

단 하나 저를 사로잡은 것이 바로 시작과 동시에 나오는 마을 BGM(만)이었습니다.
당시엔 게임에 비해 곡이 너무 과분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지요ㅋ
울프팀 작품의 작곡을 주로 담당하는 양반이 나중에 트라이에이스 작품도 계속 맡아서
하던데 이 작품도 같은 사람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3. 젤다의 전설 - 시간의 오카리나


앞선 B급 게임과는 격이 다른 특A+++ 급의 게임입니다만 CD-DA를 사용한 앞의 2곡과는
달리, 음원의 한계 때문에 음질은 상대적으로 떨어집니다. 게임 상 저녁 무렵쯤,
론론목장에 처음 갔을 때 생각이 나는군요. 






4. 킹 아서 - 더 롤플레잉 워게임


최근에 알게 된 게임인데 곡이 너무 좋아서 추가시켜 봤습니다.





뽑아놓고 보니 거의 일본 게임만 있네요. 북미 게임쪽에서도 있을 것 같은데 딱히 떠오르는
게 없습니다. 에드립이나 사블 같은 FM 시절에는 음성 때문에 시도하기 힘들었을 거고
pcm으로 넘어가면서부터는 웅장한 코러스 합창곡 같은 걸로 넘어갔지 스캣송이
사용된 경우는 별로 없나 봅니다. 그 점에 있어서는 일본 게임도 크게 다르지 않을 텐데
시디롬 도입이 빨랐던 탓에 제 기억에 저런 곡들이 남아 있는 걸지도 모르겠네요.

글을 쓰다보니 간만에 젤다가 다시 하고 싶어지는군요ㅎㅎ
3DS로 리메이크된다는데 기대가 큽니다. 3DS는 기필코!!(라고 쓰고 언젠가는...이라 읽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