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울티마는 물론이고, 위저드리, 바즈테일 같은 애플2 시절의 고전 RPG에 많은 애정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날에 다시 부활한 그 작품들의 후속작들 역시 다소 부족함이 있더라도 좋아라합니다.

그러한 애정을 주는 바즈테일 4편의 경우, 동사의 웨이스트랜드 2가 공식 한글화되었던 것에 반해 인지도나 인기의 차이, 기타 여러 요인이 있어서인지 공식 한글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작품이 작품이니만큼 유저 한글화의 가망성도 높지 않은 작품이죠. 

괜한 일만 벌이는 거지만 한글화가 가능한지 테스트해봤습니다.

일단 출력은 아주 잘 됩니다. 전체 텍스트량은 900KB(ANSI 코드 기준) 정도로 울티마 8과 비슷한 분량입니다. (소설책 2권 분량... 이걸 누가 끌어안고 죽냐가 문제겠죠ㅋ)

다만 제가 최신 게임 한글화는 그다지 관심을 두지 않은 터라 언리얼 엔진에 관련한 노하우가 별로 없습니다. 도움 없이 실제 작업을 하게 된다면 많은 삽질이 예상되는 부분입니다.

어쨌든 이것도 카페에 프로젝트 카테고리를 열어는 놓겠습니다. 우선 순위에서 밀려나기 때문에 실제 작업이 이루어질지는 미지수지만요.


ps - 게임에 나눔고딕 같은 한글 폰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러 언어판을 고려한 테스트 차원의 단순 포함인지, 아니면 공식 한글화 관련하여 물밑 접촉이 있었던 건지, 접촉이 있었다면 지금도 비공개로 진행은 되는 건지... 궁금한 사항이 많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공식 한글화 관련된 무언가가 있다면 이 프로젝트는 폐기입니다.

문득 든 생각인데 혹시나 콘솔판만 한글화!?


https://cafe.naver.com/ultimaoffline/3654



Posted by NSM53 Project


유니티 게임들은 대체적으로 큰 어려움 없이 한글 출력이 가능한 편입니다.

슈라우드 오브 아바타의 경우도 약간의 트릭(?)만 있으면 쉽게 한글이 출력됩니다. 한글 입력에 약간 문제는 있지만 인식 자체는 잘 됩니다. 다만 대사 파일과는 별도로 키워드를 클릭할 수 있게 표시하는 xml 파일에서 한글 인식이 안 됩니다. 따라서 대사 파일과 매칭이 되지 않아 키워드 클릭 기능이 활성화되지 않고 무조건 입력해야 합니다. 이 부분은 좀 더 분석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싱글 플레이를 지원하지만 기본은 MMORPG인지라 수시로 업데이트가 진행되는 관계로 현 시점에서 한글화를 진행한다는 건 효율이 좋아보이지 않는군요. 완성된 에피소드 1의 싱글 플레이 관련 업데이트는 크게 없을 것 같긴 하지만요.

포탈라리움에서 SotA 현지화 자원봉사자(-_-)를 모집하고 있으므로 컨택해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 같기도 한데 자원봉사로 책임을 떠맡을 일을 벌이고 싶진 않군요.

현재로서는 개인적으로나 카페 인력으로나 여력이 없다는 게 작업을 진척시키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이겠죠.


여러 이유로 작업에 대해 회의적이지만 일단 카페에 한글화 카테고리는 열어두겠습니다. 언젠가를 바라봐야겠군요ㅋ


https://cafe.naver.com/ultimaoffline/3653



Posted by NSM53 Project

윈도우 7부터는 위저드리 릴가민 사가가 정상적으로 실행되지 않습니다. (아마도 비스타부터일 것 같습니다...) 

기술적 사항은 정확히 모르나 다이렉트X 호환성 문제와 비스타부터 사운드 출력 관련해서 뭔가가 변경되었나 어쨌나 그래서 릴가민사가의 미디 출력과 충돌을 일으키는가 봅니다.

해결법은 간단합니다. 우선 d3drm.dll을 릴가민사가와 같은 폴더에 넣어줍니다.

d3drm.dll


그리고 릴가민사가 메뉴에서 던전→와이어프레임 체크하고



사운드→BGM 체크를 해제하면 정상적으로 실행됩니다.




...만 우리는 이전에 BGM을 체크한 상태로 게임을 즐겼기 때문에 실행해서 체크를 해제하고 싶어도 정상 실행이 되지 않아 해제할 방법이 없습니다.



우선 llylsys.dat를 Hex 에디터로 열고 0x0005h의 값을 확인합니다.

x0이나 x2로 되어 있는 것을 x1로 수정합니다.


참고로 

x0 → BGM, 효과음 둘 다 사용

x1 → 효과음만 사용

x2 → BGM만 사용

x3 → BGM, 효과음 둘 사 사용하지 않음

입니다.



어쨌든 위와 같이 수정하고 다시 실행해보면 정상적으로 실행이 됩니다.

당연하지만 음악은 안 나옵니다 :)



Posted by NSM53 Project




일전에 녹음했던 애플2 버전 머킹보드 음악을 xu4에서 BGM으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새로이 녹음하고 싶지만 그럴 여력까지는 안 되는군요ㅋ


xu4 1.0 beta 4에서 테스트했습니다.

xu4가 설치된 곳에 덮어씌어주세요.


Ultima IV Mockingboard Music for xu4 v1.0.rar




Posted by NSM53 Project

8월 30일 발송했다는 메일 한통 달랑 받고서는 포럼에서 벌써 제품을 받았다는 글들만 보며 손가락 빨고 있었는데 오늘에서야 도착을 했네요.



포럼에서 그렇게 많은 반발을 샀음에도 사전에 공지한 것처럼 등기가 아닌 일반 우편으로 보냈습니다. 우편함에 덩그러니 들어 있더군요ㅡㅡ 



겉포장을 벗기니 모습을 드러낸 한정판 '슈라우드 오브 아바타 컬렉터스 에디션'(이하 CE)입니다. 수량은 총 4,000개라고 합니다.

CE는 2016년 1월 4일 이전에 $140 이상 후원한 사람에게만 제공되며 올해 9월 말부터 아마존에서 일반판 판매를 시작할 거라고 합니다. 일반판은 패키지 오른쪽에 붙어 있는 금장 딱지가 없고 CE에서 몇 가지 물품이 빠진다고 하네요.

패키지 자체는 단상자가 아닌 2단 싸바리 박스(맞나?)입니다. 전통적인 울티마 시리즈 박스와 같은 방식이며 표면이 제법 고급스럽습니다. 



CE내용물입니다.

---------------------------------------

게임 및 OST가 담긴 DVD

천지도

메뉴얼

Our Epic Origin 책자

룬문자 카드 겸 퀵 레퍼런스 카드

앙크

컬렉터스 코인

---------------------------------------

$400 이상 후원자는 로드 브리티시 사인이 들어간 등급 인증서 등이 추가됩니다. 넘 비싸서 포기.

천지도는 기존 울티마 시리즈의 그것보다는 좀 얇은 감이 있지만 재질이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포럼에서도 호평이 자자합니다.

OST는 CD로 제작할 줄 았았는데 게임 인스톨러와 함께 DVD에 그냥 MP3로 담아놨습니다. 이것들이 정말...



메뉴얼은 삽화도 그렇고 뭐 전통적인 울티마 시리즈의 그것과 비슷합니다. 다만 기존에는 양피지 느낌을 흉내내었다면 이번 것은 광택지라고 하나요? 여튼 번들거리는 그런 종이입니다.



Our Epic Origin이라는 책자인데 개리엇이 D&D를 즐겼던 것과 게임의 초기 구상 같은 자필 메모가 스캔되어 있습니다. 포럼에서는 개리엇이 글씨 연습을 좀 해야겠다는 말도 있군요ㅋ



앙크입니다. 한정판에 흔히 들어가는 중국산의 조악한 품질을 생각했는데 의외로 제법 괜찮습니다. 취향 차이로 4편의 심플한 앙크를 선호하는 사람도 있을 것 같습니다.



컬렉터스 코인입니다. 그냥 뭐 동전이죠. 별 감흥은 없습니다. 역시나 품질은 괜찮습니다. 



배송 지연부터 해서 여러 문제로 포럼에서 우려가 많았는데 막상 패키지를 받고나니  대체적으로 호평입니다. 기다린 보람이 있습니다. 울티마 4를 사서 상자를 열던 시절이 생각난다는 사람도 있네요. 그리고 기본 두세 개씩 구매한 사람들이 많더군요. 많게는 열몇 개까지... 역시 양덕입니다.

다만 아직까지 Blade of the Avatar 소설 같은 일부 물품이 누락되어 있습니다. 아직 제작 중이며 완성되면 따로 보내겠다고 하는군요.


이렇게 슈라우드 오브 아바타의 패키지를 간략히 살펴보았습니다.

이상입니다~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