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the love of.. - Covered by Toshinori Hiramatsu

 

 

 

 

일본게임 속의 여주인공이라고 하면 작품 내에서 차지하는 위상과는 달리 청순가련한 모습으로 그려지거나 귀여움을 강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녀린 팔로 대검을 휘두르거나 중화기를 다루는 등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지만 아무래도 시장의 요구에 맞추다보니 그러한 모습이 지금까지도 이어지지 않나 싶은데 뭐 시장의 요구는 다양한 법 아니겠습니까? 각자가 원하는 여성상이 전부 청순가련으로 대변되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그래서 여러 입맛을 충족시키는 다양한 여성상이 등장하기도 합니다만 보이시한 여성을 팀원 중 하나로 끼워넣는 등 메인 캐릭터보다는 서브 캐릭터로서 힘을 실어주지 그러한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경우는 생각보다 잘 없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게임을 접하는 시간이 적어지다보니 최근 게임에서는 어떤 경향을 보이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당장에는 FF13의 라이트닝 정도가 있군요.

 

 

 

▲ 슈팅게임에 등장하는 여성은 대부분 납치된 공주님!?

 

하지만 대세는 아닌지라 위험부담이 있는 탓인지 보이시한 캐릭터라고 해도 앞서 언급했던 여성상이 완전히 배제되지는 않습니다. 기본요소는 간직하고 커트머리에 성격만 남자인 경우가 많죠. 우리가 생각하는 공대 여자의 모습은 아직까지 게임의 여주인공으론 부적합한가 봅니다ㅋ

 

 

 

▲ 적어도 납치당할 것처럼 생기지는 않았습니다.

 

알레스터2의 엘리노어도 이러한 이유로 지금 관점에서는 독창적인 여주인공이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을지 모르지만 그래도 당시에는 제법 신선한 등장이었습니다. 슈팅게임에 보이시한 여주인공이라니!! 그러한 캐릭터의 전형성이 갖추어지기 이전의 등장이라 MSX 시절을 거친 올드 게임유저라면 누구나 손에 꼽을 정도로 기억에 남는 여주인공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아니 오히려 요즘이야 말로 이런 클리셰를 더 안 쓰려나요? 선더포스V의 세네스 CTN 크로포드가 생각나기는 하는데 그쪽은 인물보다는 배경과 전투기에 더 역점을 두는 것 같아서 딱히 주인공의 이미지가 뚜렷하게 남지는 않습니다.

 

 

 

 

Ellinor Wizn

 

2021년 7월 20일생 B형

레이 와이젠과 유리 레녹스 사이에서 태어났다.

성격은 지 애비를 닮아서 열혈 타입으로 남자들과 치고받는 일도 잦다.

어려서부터 전투기 탑승을 동경해 군항공대학교에 입학했다.

그런 그녀도 인형수집이 취미라는 소녀같은 일면도 갖고 있다.

 

요즘 게임이야 주인공 땀구멍까지 세세히 묘사되는 그래픽과 영화 뺨치는 연출을 보여주지만 사실 지금에서도 슈팅 게임에서 주인공의 캐릭터성이 부각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장르의 특성 때문에 그렇겠지요. 하지만 그런 점 덕분에 당시에 이런 캐릭터가 등장할 수 있었던 건 아닌가 합니다. 입체적인 캐릭터성보다는 장르에 맞게 비주얼씬에 어울리는 특정 이미지만 필요했던 것일 수도 있으니까요.

 

 

 

 

개인적으로 엘리노어를 보면 패트레이버의 이즈미 노아와 이미지가 살짝 중첩됩니다. 메뉴얼에서 제공하는 배경 스토리를 제외하고는 (그나마 메뉴얼은 인터넷 시대에 접어들면서 처음 보게 처음 볼 수 있었죠.) 게임 내에서 엘리노어의 성격이 명확히 드러나는 부분이 별로 없다보니 비주얼씬에서 보여지는 일면만 가지고 막연하게 이런 캐릭터일 것이다라는 제 상상력을 투영시켰던 결과인데 메카닉을 타는 선머슴 같은 여주인공이라는 점에서 유사점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 무사 알레스터의 엘리노어 와이젠

 

엘리노어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또 다른 작품인 무사 알레스터의 메뉴얼에는 "항공대학 출신으로 이 게임의 주인공"이라는 것 말고는 일절 다른 설명이 없습니다. 즉 페레럴 월드의 세계관으로 동명이인으로 봐도 무방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보이시한 캐릭터의 모습은 그대로 이어가고 있네요. 일러스트의 차이로 이쪽이 좀 더 어려보이기는 합니다.

 

전술한 것처럼 특별한 설명이 없어서 캐릭터의 입체감은 알레스터 2보다도 더 부각되지 않습니다. 퇴각하라는 명령을 무시하고 혼자 돌진해서 보스를 물리치는 저돌적인 면이 있다 정도? 알레스터 2의 엘리노어와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기는 하네요. 패레럴 월드라고는 해도 기본 캐릭터는 그대로 가져와서 그렇겠지요.

 

 

 

▲ 알레스터 2 엔딩

 

 

▲ 무사 알레스터 엔딩

 

엘리노어가 등장하는 알레스터 시리즈는 2편과 무사 알레스터, GG알레스터 이렇게 총 세 작품뿐입니다. 정식 시리즈에서는 1번뿐인 등장이었지만 외전에서도 주인공으로 등장한 것을 보면 알레스터 3편이나 이후 시리즈에서도 한동안은 계속 주인공을 맡았을 확률이 있어 보이나 알레스터는 2편을 끝으로 더 이상 정식 시리즈가 나오지 않고 외전 등으로 연명을 해오다 컴파일의 도산과 슈팅 장르의 쇠락으로 어쩌면 영영 다시 만날 기회가 없을 듯 합니다.

 

2010년에 컴파일하트 설립으로 구 컴파일의 저작권을 살린 전개를 펼쳐나가겠다고는 하는데 이렇다 할 뚜렷한 소식은 아직까지 없습니다. 추억은 추억으로 남는 게 좋지 않을까 싶기도 하지만 후속작까지는 무리라도 HD복각판 같은 거 정도는 나왔으면 하는 바람도 마음 한켠에는 있습니다. 엘리노어라는 캐릭터도 그렇고 알레스터라는 작품이 이대로 끝나기에는 아까운 작품이라는 생각에 대부분 동의하실 거라 믿습니다. 자낙도 PS1으로 리메이크가 나왔었는데 알레스터도 다시 등장해 엘리노어를 만나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For the love o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