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윈드와 오블리비언의 모태가 되고 지금이야 해외 포럼 등에서도 어느 정도 재평가를 받아 위신이 좀 나아졌지만 발매 당시에는 정말로 엄청 두드려 맞았던 - 게임성보다는 심각할 정도로 높은 사양과 버그가 주된 이유였다 - 울티마 9편에 직,간접적으로 악영향을 끼친 게임들이 몇 있다.





1. Ultima Online


울티마 9편을 말아먹은 1등 공신이다.
울온 때문에 울티마 9편의 제작이 중단되었던 건 유명한 얘기다.

최초의 MMORPG(견해에 따라 바람의 나라를 최초로 보는 사람도 있다.)이자 개리엇이 생각하던 울티마의 이상향에 가장 가까우며 게임사에 한 획을 그은 게임임이 분명하지만 울티마 온라인에 모든 역량이 집중된 탓에 오리진에서 계획했던 많은 후속작을 말아먹는다.

울티마 9와 삼부작으로 예정되었던 크루세이더 3편 No Mercy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아악~ 크루세이더~)


이것이 바로 크루세이더 3편 '자비는 없다!!' (No Mercy) 빨강 크루세이더, 파랑 크루세이더, 찢어진 크루세이더... 등등 멀티 지원도 예정되었으나 캔슬...되었다. 어흑.



울온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실제 우주를 촬영해서 게임에 사용하겠다던 윙커맨더 5편도 계획이 터무니없어서인지 아니면 예산 문제인지 하여간 취소되고 넘버링 없이 Prophecy 타이틀로 조촐하게 발매되었다. 원래는 만우절 유머였다지...








2. Deus Ex


진실인지는 모르겠으나 국내에서 40여개만 팔렸다는 전설적 게임. 국내에서의 처참한 실패(?)와는 별개로 해외에서는 상이란 상은 모조리 휩쓸며 게임성에서 확고한 인정을 받은 명작이나 이것 또한 울티마 9를 망친 범인 중 하나다.

9편의 개발 전에 있던 일이지만 울티마 6, 7, 울티마 언더월드, 시스템 쇼크, 윙커맨더, 크루세이더 등 오리진의 주옥 같은 명작 게임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Warren Spector가 오리진을 나와 John Romero 등과 함께 Ion Storm을 설립한 것은 오리진과 울티마 시리즈에 있어 불행한 일이었다.

게다가 9편의 개발 도중 디자이너인 Dan Rubenfield와  Marshall Andrews가 오리진을 퇴사, Deus Ex 제작에 합류했으며 리드 디자이너인 Bob White 마저도 오리진을 나와 Ion Storm으로 자리를 옮겼다.

울티마 9에 쏟아졌어야 할 영감을 Deus Ex가 받아들여 명작이 됐나 보다-_-  

참고로  Bob White의 울티마 9 오리지널 각본은 http://nsm53p.tistory.com/159








3. Command & Conquer


응? C&C가 왜?... 라고 생각되겠지만 울티마9의 프로젝트 리더인 Ed del Castillo가 오리진을 나와 Westwood에서 C&C의 프로듀서를 맡게 된다. 핵심 인재가 모두 빠져나갔으니 프로젝트가 제대로 이뤄질리 만무.

그런데 재미있는 건 C&C와 울티마9의 리드 프로그래머는 둘 다 William Randolph라는 동일 인물이다. 어찌된 영문일까?

어쨌든 개리엇은 결국 9편을 뒤엎고 새로 만들어 지금의 울티마9편이 나오게 되었다. 이에 대한 상세한 얘기는 나중에 울티마9 지식인에서 다시 다루겠다.

이렇게 울티마9를 잃고 C&C와 Deus Ex를 얻었으니 울어야 할지, 웃어야 할지...




* 울티마9를 제외한 나머지 스크린샷은 인터넷에서 스윽 주워왔다(_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