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LTIMA/울티마 주저리

Lord of Ultima 짤막한 소감

by NSM53 PROJECT 2010. 2. 12.


한동안 계속 접속이 안 됐는데 접속자 수를 늘렸다는 메일이 오더니 하루 지나고서 접속이 되더군요. 울티마란 이름을 붙였으니 어떤 게임인지는 해봐야겠죠?

장르는 아시다시피 웹게임으로 구현된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입니다. 이런 장르를 거의 즐기지 않기 때문에 다른 게임과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해외 게시판에서는 새틀러 비슷하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개인적인 감상으론 스타크래프트로 만든 심시티+삼국지하는 느낌이랄까요?


게임을 시작하면 간단한 튜토리얼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각 건물의 용도 등을 설명해주면서 게임의 전반적인 룰을 알려줍니다. 자원은 크게 나무, 돌, 철이 있으며 각 건물에 따라 설립에 필요한 자원이 다릅니다.


중앙의 town hall의 레벨과 건물 짓는 순서에 따라 지을 수 있는 건물의 종류가 늘어납니다. 주변 건물과 위치에 따라 생산량이 달라지니 위치 선정을 잘 해야 합니다. 지은 건물은 자원을 소모해 레벨업을 시킬 수 있습니다. 아직 베타라서 Coming Soon인 건물도 있네요.


스타처럼 동시다발적으로 건물을 지을 수 있는 건 아니고 한 번에 하나씩만 가능하며 건물이 지어지는 도중에 다른 건물을 지으면 Queue를 받고 대기하게 됩니다. 도시의 발전 정도에 따라 플레이어에게 포인트와 랭크가 매겨집니다.


막사도 짓고 하다보면 이렇게 징병도 할 수 있습니다. 스타처럼 유닛이 화면에 돌아다니지는 않고 수치로만 나옵니다.


단기전을 목표로 하는 게임이 아니라 그런지 건물  짓는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리더군요. 딱히 할 일도 없어서 안 되는 영어로 채팅에 껴들어 봤습니다. 대화를 좀 해보니 나중에는 상점에서 아이템을 구하거나 도시간의 무역 같은 것도 하게 된다고 하네요. 참고로 한글이나 일어 같은 2바이트 언어도 잘 지원됩니다. 일본 사람도 몇 명 봤습니다ㅎㅎ


월드맵입니다. 주변에 다른 플레이어의 도시들도 보이는군요. 전략 시뮬레이션이긴 한데 스타처럼 유닛을 컨트롤해 실시간으로 싸우는 게임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문명 같은 형식도 아니고요. 그냥 원하는 지점 찍고 send army 해서 유닛을 선택하면 끝입니다. 화면 상에서 보이진 않습니다.

월드맵에 던전도 있길래 시험 삼아 두 곳에 각각 2병씩 병사들을 보내봤는데 도착까지 실제 시간으로 6시간, 8시간 걸린다고 나오더군요-_- 그 시간이 지나면 레포트로 결과를 알려줍니다. 던전에 갔는데 괴물 몇 마리가 있고 내 병사 몇 명이 싸워서 몇 명이 죽고 어떤 자원을 얻었다... 이런 식으로요. 그리고 거점까지 돌아오는데 똑같은 시간이 다시 걸립니다.

그럼 그 시간동안 게임을 계속 해야 하느냐? 그건 아니고 브라우저를 종료해도 서버상에서는 계속 게임이 돌아갑니다.

도시간의 전쟁은 어떻게 하는 건지 아직 모르겠습니다. 상위 랭크에 있는 플레이어는 도시를 5, 6개씩 갖고 있는 걸 보면 전쟁을 통해 도시를 뺏고 빼앗기고 그러는 것 같은데 말이죠. 물론 전투는 던전에 병사를 보냈을 때와 마찬가지로 그냥 레포트로 결과만 나오는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메뉴에 퀘스트 항목도 있던데 아직 활성화가 안 되어 있습니다. 조건이 있는 건지 아직 베타라 구현이 안 된건지 모르겠네요. 이 퀘스트 메뉴를 통해서 울티마 연관된 내용이 나오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어제부로 동맹 메뉴가 활성화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동맹을 하나 창설! Strangers of Britannia라고 하고 싶었는데 글자수 제한 때문에 Stranger_of_Britannia로 명명했습니다. 콩글리쉬로 간략한 설명도 대충 적었고요... 약칭은 S.O.B. 노린 걸까요? (...) 헉, 지금 보니 strager 라고 해놨네요;; 고쳐야지...

원하는 동맹에 마음대로 가입할 수 있는 건 아니고 동맹에서 초대를 해야 가입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이거 하시는 분 혹시 계신가요? 어서 동맹을...


일단 여기까지가 제가 해본 거네요. 3일 정도 한 것 같습니다. 간략하게 소감을 말하자면... 이대로 가다간 망할 것 같다입니다.

스타처럼 단기전이 아닌 삼국지 같은 장기전을 바라보는 게임인 것 같은데 실시간 형식을 취한데다 건물 짓는 시간이나 자원 채집 시간이 너무 길다보니 (레벨이 올라갈수록 건물 레벨업하는데 자원도 엄청 많이 들고 한 두시간씩 걸립니다.) 그동안 할거리가 없습니다-_- 물론 일괄적으로 queue 걸어놓고 컴터 끈 다음에 나중에 어느 정도 진행된 걸 이어서 하면 되지만 그렇게 해도 도시를 계속 발전시켜야 하기 때문에 queue, queue의 연속입니다. queue가 거린 동안 유닛을 실시간으로 컨트롤 하면서 어디를 이동하거나 공격하는 거라도 있으면 좀 나을 텐데 수치와 레포트로 상황만 나오는지라 딱히 별볼일이 없습니다.

온라인 게임이니만큼 커뮤니티 같은 요소가 많이 부각되어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채팅창에서 수다 떠는 거 말고는 이렇다할 커뮤니티 요소가 없습니다. 그나마도 채팅에서는 지겹다, 재미없다. 이런 얘기와 질문 글이 대부분이네요. 어제부로 동맹 요소가 활성화되기는 했는데 어떻게 활용이 될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아직 베타라 다양한 컨텐츠가 준비되지 못한 탓도 있겠지만 글쎄요... 속도을 추구하는 요즘 트랜드를 정확하게 집어내지 못한 듯 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아직까지도 왜 울티마라는 이름을 썼는가 그 개연성을 전혀 못 찾겠습니다.

어느 정도 진행이 되고 새로운 게 발견되면 다시 중간 보고를 하겠습니다(-_-)>
Hail Britannia!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