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LTIMA/기종별 울티마

[PC/DOS] 새비지 엠파이어

by NSM53 PROJECT 2008. 12. 10.


개발/발매 : ORIGIN Systems Inc. 1990


워렌 스팩터를 중심으로 6편의 엔진으로 World of Ultima라는 외전 시리즈를 2편 내놓는다. 그중 한편. 지금이야 별거 아니겠지만 당시엔 꽤 혁신적인 엔진이었거든.

본편보다 외전이 더 재미있다는 사람들도 많다. 울티마라는 테두리 안에 갇혀 어느 정도는 제약이 있을 수밖에 없는 본편과는 달리 외전답게 보다 형식적이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올로, 샤미노 같은 핵심 동료들이 트리올로, 샤무루와 같은 이름으로 패러디되어 등장하기도 한다. 개인적으로는 공룡 나오고 헐벗고 뛰댕기는 것들을 별로 안 좋아해서 그다지...

PC9801 버전과 비교해 스샷의 아가씨(아줌마?)가 일본에선 어떻게 변하는지 보는 것도 재미있는 부분이다.


댓글2

  • joogunking 2008.12.11 17:00

    같은 엔진인데 좀 밝은 느낌이 나네요.
    저도 좋은 엔진이라는 데에 동감합니다.
    이렇게 판타지의 느낌을 잘 살린 엔진은 없었던 것 같아요..
    (이후에도 발더스 게이트 엔진 정도..)
    답글

    • NSM53 PROJECT 2008.12.11 21:19 신고

      울티마를 접해보지 않은 사람이 감안할 수 있는 마지노선이 6편인 것 같습니다. 그 이전 시리즈는 '이게 게임이야 상형문자야' 그러더군요. 발더스 게이트도 재미있게 즐겼는데 D&D룰은 복잡해서 심취하지는 못 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