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8801과 9801로 발매된 울프팀의 90년대 간판 RPG이건만 오덕 지식의 보고인 위키에서조차도 한 줄로 '울프팀에서 개발, 일본텔레네트에서 발매를 담당한 컴퓨터 RPG 시리즈. 몽환전사 바리스와 함께 동사의 대표작'이라는 설명만 있는 비운(?)의 게임입죠. 전형적인 위저드리 스타일(2편은 탑뷰)로 뭐 역시나 아는 사람만 아는, 그런 게임입니다.







국내에서는 아쿠스 세계관 속의 신화를 바탕으로 한 외전 '아쿠스 오디세이'가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솔직히 이게 가장 잘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_-


 


그 아쿠스 시리즈가 시스템 통일과 시나리오 어레인지를 더해 메가CD에 1~3 합본으로 이식된 적이 있습니다. 개발 초기에는 전투를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처리한다고 했는데 어째서인지 발매된 제품에서는 그 부분이 삭제되었습니다. 기술적인 문제나 비용적인 문제가 있었나 봅니다. 구현되었다고 해도 엄청난 로딩이 있을 걸로 예상되는 바이긴 하지만요.

▲애니메이션 전투가 들어간 개발 중의 모습 



이식도를 살펴보자면 그리 썩 좋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원작도 뭔가 엄청난 매리트를 지닌 작품이 아니고 오소독스한 스타일에 그냥저냥 즐길만한 시나리오, 그리고 예쁘장한 캐릭터로 밀고 나가는 게임인데 콘솔로 넘어오자 조잡한 인터페이스에 더딘 로딩, 칙칙한 그래픽 등 안 좋은 3박자를 고루 갖추면서 '역시 울프팀!'이라는 탄성이 절로 나오게 합니다.

하나 건질 거라면 비주얼신이 대폭적으로 파워업되어 좀 볼만하달까요? 비주얼신을 따로 볼 방법이 없고 마을에서만 세이브가 되는 아주 지랄 같은 시스템 덕분에 실기에서는 오프닝만 틀어보는 그런 게임이었는데 에뮬 덕분에 엔딩을 볼 수 있었습니다. 게임을 다시 하게 되는 불상사를 막으려 비주얼신을 녹화해 봤습니다( -_-)y-~































아래는 PC-9801 아쿠스 3 엔딩

더보기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