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AMES/게임 주저리

스카이림 (Skyrim) 한글화 가능성

by NSM53 Project 2011. 11. 3.



블로그에 예전부터 온 분들은 아시겠지만 전 최신 게임의 유저 한글화를 지지하는 편은 아닙니다. 저작권 문제라든지 유통사에 이득이네 손해네 이런 얘기는 차치하더라도 불매운동으로 정식 한글화를 이끌어내거나 사전 예약제 도입 같은 다른 대안을 강구하여 해법을 찾아야지 유저 한글화라는 악순환이 반복되면 장기적으로는 결국 유저 손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말은 이렇게 해도 울티마 신작이라면 덥썩 물겠지만요.

그래도 원체 기대작이라 그런지 문명 5때와 마찬가지로 한글화로 유명하신 분들이나 해당 카페에서 유저 한글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정판을 구매할 정도 로 개인적으로도 기대작이나 앞서 말한 것을 이유로 들어 스카이림 한글화에 제가 뛰어들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블로그에 포스팅은 안 했지만 모로윈드 디스어셈블해서 2바이트 출력하는 부분을 잠깐 분석한 적이 있는데 대사분량 때문에 도저히 혼자 작업할 게 아니라는 판단에 중단했죠. 스카이림은 말할 것도 없을 듯합니다.)

그런데 해외 포럼쪽에는 유출된 이미지에서 추출한 것으로 보이는 폰트와 스크립트가 벌써 올라오더군요. 궁금함에 잠깐 살펴봤습니다.

폰트는 Scaleform GFx를 쓰는 것 같습니다. 해외 포럼에 올라온 폰트를 보니 swf로 되어 있더군요. 일단 폰트 수정은 별 무리가 없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스크립트는 ANSI(UTF-8일 수도 있습니다.)로 코딩되어 있어서 멀티바이트 문자 처리가 어떻게 될지 확언하기는 어렵지만 일본어가 정식으로 포함되는 만큼 별 무리는 없을 거라 예상됩니다. (전작 오블리비언의 경우 콘솔판만 유통사에서 일본어화해 발매했는데 이번에는 정식으로 PC까지 일본어화 발매라니 부럽습니다ㅜㅜ)

정식으로 발매되면 packing/unpacking 같은 부분이라든지 좀 더 살펴봐야겠지만 툴셋이 제공되는 게임이니 큰 어려움은 없지 않을까 합니다. 해외 포럼에서도 벌써부터 이렇게 관심을 보이는 것을 보면 각종 유틸이 쏟아져 나오겠죠.

어쨌든 결론을 말하자면 유저 한글화가 기술적인 부분에서는 가능할 것 같습니다만 역시나 번역이 문제겠죠. 현재 올라온 텍스트량이 ANSI로 5.2MB네요... 스카이림 하나가 울티마 정규 시리즈 전체 텍스트량에 가까운 분량이 나옵니다. 순수 텍스트량만 따지면 좀 더 줄겠지만 어쨌든 역대 최대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26

  • 닉키 2011.11.03 22:09

    긴 제작기간이니 대사량이 상상을 초월하는군요. 유저가 아무리해도 완성되려면 5년걸리는게 아닐지. ㅎㅎ
    답글

    • NSM53 Project 2011.11.05 20:39 신고

      열정이 있다면 얼마가 걸리든 완성이 되겠지만
      열기가 꺼지만 열정도 사그라드는 게 현실이라
      저 방대한 분량이 잘 마무리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최신 게임이라지만 분량 때문에 지금부터 시작해도
      한참 후에나 나올 테니 지금부터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네요ㅎㅎ

  • 아스라이 2011.11.04 00:09 신고

    맞는 말씀입니다. 한글화는 확실히 제작사나 유통사에서 해줘야 합니다만... 현재 국내 추세가 자꾸만... 비한글화된 인기게임을 유저들끼리 모여서 한글화 패치를 내는 추세로 가버리고 말더군요... 결국엔 유통사에서도 비한글로 내도 유저들이 알아서 한글화 하겠지라는 생각을 하는 것 같기도... 뭐 이러니 저러니 해도 일단 먼저 선행되어야 할 것은 정품이 잘 팔려 이득을 내는 거겠지요. 12시가 지났으니 오늘부터 예약판매로군요. 신청해야겠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답글

    • NSM53 Project 2011.11.05 20:42 신고

      취소나 환불이 안 되는 사전예약제도 같은 걸
      도입해서 일정 수량이 되면 한글화를 해주는
      것도 한 방법일 것 같은데 실제로 어떤 법적인 문제나
      장애요인이 발생할지 모르는 점이 있긴 하네요.
      여튼 뭔가 대안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 아스라이 2011.11.04 15:04

    아하하핫, 결국 예약 실패입니다. 두시부터라고 해서 두시 되자마자 들어갔는데 한정판들은 온통 매진에 품절이더군요. 이게 어찌된 일인지...? 우리나라에 정품 패키지 유저가 이리도 많았다는걸까요 아니면 애초에 물량이 너무 소량이었던 걸까요? 전자리면 그리 아쉽지는 않습니다만 뭔가 이해관계가 얽혀있는건 아니겠죠. 그냥 기다렸다 소프트점에서 패키지나 구입할까 하고 있습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11.11.05 20:49 신고

      늘 궁금한게 예약판매가 금방 품절되는 거 보면
      판매수량이 제법 나올 것 같은데도 유통사에서
      늘 나오는 말은 1000장도 못 팔았네 어쩌네 그러는
      겁니다.

      입소문을 타게 하려고 소량만 풀어서 품절시키는 건지
      나름 팔리는데도 유통사에서 엄살을 부리는 건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 EvilDragon 2011.11.04 21:36 신고

    저는 '트라인'을 개발사(프로즌바이트)측에 직접 연락해서 번역한 적이 있습니다. 제작사측에서도 수용하고, 공식적으로 번역한 것이라 사용자들은 번역을 찾아서 적용한다거나 기술적으로 문제를 겪는다던지 그런 귀찮은 사항이 없으니 일석이조죠.
    (다만, 정작 번역을 다 해서 보내니, 차기작 개발에 너무 바빠서 차기작 발표 이후에 해준다는게 좀 아쉬웠지만요 -_-)

    베데스다가 그걸 받아들일지는 모르겠다만, 이런 방법도 좋지 않나 싶습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11.11.05 20:59 신고

      트라인을 번역하셨군요! 그것도 제작사에
      허가를 받아서요*_* 대단하십니다.

      메이저 제작사는 유저 한글화에 비협조적입니다.
      특히나 EA 같은 경우는 이용약관에 명시까지 되어 있죠. 울티마 유저 리메이크도 중단시키고요.

      베데스다는 음... 잘 모르겠습니다.
      헌데 지역별로 정확히 구분해서 유통 및 사후지원을
      하는 것을 보면 녹록하지는 않을 거라 예상됩니다.

      MOD 형태로 제공함으로써 최대한 문제점을
      피해가는 것도 생각해볼 수는 있겠죠.

      MOD로 한글화한 거라 문제없다... 이런 얘기를
      하는 사람도 있던데 엄밀히 따지면 MOD 형식으로
      배포되는 유저 한글화 게임 전부가 TOOL에서
      제공되는 기능으로 폰트를 작업한 것도 아니고
      (리버스 엔지니어링으로 작업한 겁니다.)
      허가받지 않은 번역도 분명 저작권 침해이니
      MOD라고 해서 100% 괜찮은 건 아닙니다만.

  • EvilDragon 2011.11.04 21:38 신고

    근데 저 양은 시간 널널한 사람이 일년은 잡아야 번역을 겨우 다 하는 양이네요 -_-
    답글

  • 팬입니다!! 2011.11.04 22:08

    이야 최근에 글이 폭풍같이 올라오네요 새글 올라오면 첫댓글 다는 쾌감(?)이 있었는데 이거 아쉽네요.

    근데 저도 예약 실패 크크;;
    답글

    • NSM53 Project 2011.11.05 21:03 신고

      요사이 비교적 한가로웠다고 할까요? ㅎㅎ
      포스팅 작성에 시간이 걸리는 글은 가급적
      안 쓰려다보니 바쁠 때는 포스팅이 뜸하기도 합니다.
      댓글 1등 100번 하시면 선물이라도 드려야 할까봐요ㅎㅎ

  • onion 2011.11.05 00:22

    울티마 6 이후로는 영문게임은 손도 안대고있는걸요..
    웬지 멋지기는 합니다 ㅎㅎㅎ
    답글

    • NSM53 Project 2011.11.05 21:06 신고

      몰라도 근성으로 이겨내는 겁니다!!

      어디서 봤더라. 롤플레잉 게임이니 주인공 컨셉을
      다른 세계에서 온 사람이라 다른 사람들이랑
      대화가 안 통하는 걸로 하면 감정이입이 잘 된다고
      하더군요ㅎㅎ

    • mOer 2011.11.05 23:58

      명언이네요 ㅋㅋ

    • NSM53 Project 2011.11.07 23:50 신고

      처음 봤을 때는 정말 배 아프게 웃었습니다ㅋㅋ
      공감하면서도 뭔가 슬픔이 느껴지는...

  • f 2011.11.05 02:51

    한때 영문 게임은 사전 들고 하는 게 제맛이라는 얘기가 돌았었는데, 극초기 시장으로 다시 퇴화해버린 한국 시장이 참 놀랍기만 합니다.

    역사는 진보할 뿐만 아니라, 퇴보하기도 하는 법.
    답글

    • NSM53 Project 2011.11.05 21:15 신고

      개인적인 얘기지만 '쉬운 영어라 중고등학교 실력이면
      다 해석가능합니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싫어합니다ㅎㅎ

      누가 국내 게임 시장에 진보가 있었나라고 묻는다면
      시도만 있었을 뿐 진보는 없었다고 말하고 싶네요.
      제 기억에 남은 것들은 질보단 양만 추구하던
      영혼없는 국내유통사들뿐입니다.

  • 야누스 2011.11.05 13:54

    뿌리깊은나무를 보고 이제 들어왔네요.
    최근 드라마 중 가장 흥미진진하네요
    잡담은 각설하고;; 대사량이 엄청나네요.
    집컴이 똥컴이다보니 요즘 게임은 손도 안대는데
    엘더스크롤4는 재미있게 플레이해봤기에
    이번 신작 기대가 많이 되는데 말이죠.
    일본판은 있으면서 한글판이 없다니;;
    그걸 개인이 맡기에는 참 무리가 있어보이네요
    아마도 비공식적으로 한글화하는 팀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추측은 해봅니다만...그래도 앞분 얘기대로
    제작사나 유통사가 해주는 것이 맞지 싶네요.
    얼른 집 똥컴부터 처리해야겠네요.
    이번에 봐둔게 amd죠스마인데 살살 부품 알아보고 있는 중이네요
    샌디브릿지보다는 역시 6코어 언락될 수 있는 죠스마로
    조립할까 싶네요. 아무튼 좋은 밤 되세용~
    잡담만 늘어놓고 가는군요;;
    답글

    • 아스라이 2011.11.04 15:06

      뿌리깊은 나무는 저도 팬입니다. 우리나라는 왜이리 사극을 잘 만드는지 모르겠네요.

    • 야누스 2011.11.05 13:53

      네 ^^ 요즘 방송사마다 한 개이상의 사극을 방영하고 있죠;; 대세인 듯...암튼 뿌리 깊은 나무 재밌습니다~ 개인적으로 한석규 팬이기도 하구요.

    • NSM53 Project 2011.11.05 20:45 신고

      TV를 못 본 지 꽤 오래되었습니다. 드라마는
      환상의 커플이 마지막이었네요ㅜㅜ

      한글화는 엘더스크롤 카페에서 벌써 준비 중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거기뿐만이 아니라도 더 있지
      않을까 합니다.

      저는 업글하게 되면 쥐포수 고급형을 써보고 싶습니다.
      최신 게임 쌩쌩 돌아가게 말이죠ㅎㅎ

  • 자라 2011.11.09 11:34

    번역의 대가님께서 여기에 계시군요. 엘더는 혼자는 어려울 듯...저도 블로그에 번역 공략 몇개 쓴다고 몸이 망가졌는데요. 스카이림은 상상도 하기 싫군요. 한글화 카페에 몇번 가입했는데, 숙제를 하는 것 같아 포기하게 되더군요. 그냥..혼자 번역하고 쓰면서 만족해야겠지요.
    답글

    • NSM53 Project 2011.11.12 12:15 신고

      와 소위 말하는 대작들 위주로 엄청난 공략을
      하셨네요*_*

      한글화 카페 같은 곳에서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한글화 방식은 별로 선호하지 않습니다.
      말씀처럼 숙제하는 것 같아서요.
      학교 다닐 때도 숙제는 싫어했거든요ㅋ

  • LinSoo 2011.11.11 17:58 신고

    아아 한글화만 해줬어도 질렀을 타이틀.. ㅜ.ㅜ;

    콘솔만이라도 한글화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ㅜ.ㅜ;
    답글

    • NSM53 Project 2011.11.12 12:16 신고

      그러고 보니 롤플레잉 한글화가 최근에는
      거의 없던 것 같네요? 마지막이 페이블3였나...
      뭐 예전에도 많지는 않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