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명작 롤플레잉 크론도의 배신자에 대한 리뷰는

여기  <- 클릭

여담이지만 saysix 님은 하이텔 시절에 알게 된 분인데 개인적으로 six 님의 글을 참 좋아합니다. 무언가 소개글을 쓰다보면 아는 척, 잘난 척 하느라 '이베리아 반도에서 탱고를 추는...' 같은 가식적인 모습을 보이게 되는데 six 님의 글은 그런 거 없이 참 담백하다고 할까요. 블로그의 다른 글도 둘러보시면 좋을 겁니다 :)

크론도의 배신자에 대한 것을 six 님을 글로 대신하고 후속작인 크론도로의 귀환 얘기를 간단하게 해보죠. 기대했던 작품인데 시기를 놓쳐서 잊고 있다가 최근 우연하게 접해볼 수 있었습니다.




판권이 복잡해서 시에라의 손을 떠나 7th level에서 제작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최종적으론 1998에 시에라에서 발매가 되었습니다. 중간에 판권을 놓친 시에라는 '안타라의 배신자'라는 작품을 내놓기도 했죠.

Book 1 : Harbringer of Shadows 라는 부제가 붙은 것을 봐선 시리즈로 기획되었음을 알 수 있는데 어째서인지 더는 발매되지 않았습니다.




부두 같은 특정 가속기만 지원하는지 아니면 원래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ATI에서는 하드웨어 가속이 되지 않고 게임 자체의 소프트웨어 랜더링으로 돌아갑니다. 하드웨어 가속을 소프트웨어로 돌렸을 때 보이는 거칠음이 없는 것을 봐선 원래 그런 것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전작의 1인칭 시점에서 바뀌어 게임의 겉모습은 발더스 게이트와 비슷합니다. 프리렌더링된 배경 내에서 Point & Click 어드벤처처럼 마우스 클릭으로 이동하는데 위치에 따라서 배경의 각도가 변합니다. 미스트에서 이동할 때 배경이 변하는 것과 좀 비슷하기도 하네요.

그런데 이게 직관적으로 바뀌는 게 아니라 제멋대로 휙휙 바뀌는지라 어디로 이동하는 건지 종종 헷갈리게 만듭니다. 그래서 한 화면 내에서도 길을 잃어 버리는 경우가 발생하게 되더군요. 제 방향 감각의 문제일 수도 있지만요.




전투는 전작인 '크론도의 배신자'와 비슷합니다. 무한 리스폰은 아니고 특정 지점마다 배치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시기 상의 차이도 있다보니 전작처럼 단순한 모션은 아니고 움직임도 다채롭고 제법 역동적입니다.











초반에 보여주는 분위기는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중세 판타지에서 나오는 새벽녘의 어스름한 마을이나 숲의 분위기를 좋아하는데 음악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적당히 적막한 느낌이 좋더군요.

해외 웹진을 보면 전작에는 못 미치는 평작 정도로 평가받던데 그런 평가와는 상관없이 좋아하는 작품의 후속작이라 해보려 했지만 문제는 자막이 안 나옵니다. OTL

시에라 게임 중엔 자막이 없는 작품이 많은데 이것도 그렇더군요. 해석이 되든 안 되든 자막이 나와야 뭘 할 텐데 음성만 나오니 도저히 진행을 못하겠습니다. OTL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