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상이지만 80년대 오락실 게임이 리니어PCM까지는 아니더라도 MIDI 정도 수준의 음원을 갖고 있었다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물론 시기를 감안하면 FM도 당시에는 훌륭한 음원이었지만 지금에서는 아무래도 좀 낡게 느껴지기는 하죠.

그래서 뜬금없이 몇 곡을 찾아 SC-88PRO로 녹음해 봤습니다. 특별히 출처가 표기되지 않은 곡은 전부 http://www.vgmusic.com/ 가 MIDI 파일 출처입니다.






팔꿈치치기 하나면 끝판 왕도 두렵지 않은 더블 드래곤! 끝판왕보다도 잘못해서 2인용 하는 친구라도 때리면 친구의 욕설이 더 무서운 더블 드래곤! 






당시에는 코난으로 통했던 라스탄 사가. 정말 사기적인 게임입니다. 이걸 어떻게 깨라고 만들어 놓은 건지-_- 개인적인 체감으론 最後の忍道 만큼이나 어려운 게임이었습니다.






곡은 대마계촌의 것을 편곡한 것이지만 기본적으로 같은 곡이니 마계촌 곡이라고 해도 뭐 무리는 없겠죠. 편곡이 마계라기보다는 좀 할로윈스럽게 느껴지기도 하네요ㅎㅎ 무조건 어려운 게 아니라 될 듯 안 될 듯 속태우는 난이도가 일품이죠( -_-)b 캡콤이 이런 건 참 잘하는 것 같아요.






홈페이지 주인이 음악의 전재나 배포를 허락하지 않는 관계로 음악은 이곳 에서 メイン・テーマ를 mp3로 다운받아 들어보시길.

원제는 왈큐레의 전설(ワルキューレの伝説)인데 국내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발키리(Valkyrie)로 표기합니다만 왈큐레는 Walküre를 영어식으로 그대로 읽은 게 아닌가 생각되네요. 아니면 왈큐레라는 표현도 있는 건가요?

어렸을 때 너무 하고 싶었던 게임인데 우리 동네 오락실에서는 구경도 못해봤고 후에 MAME로 접할 수 있었습니다. (MAME 만세!)






원제인 Bubble Bobble보다는 보글보글이 더 친숙하죠. 아울러 삼양라면도.






껐다켜야 피라미드왕 수수께끼 답이 무조건 세 번째인 원더보이 2






이하는 보너스로 MSX도 MIDI 녹음을 해봤습니다. 사실 오락실 게임보다도 가정용 게임기나 다름 없었던 애플2나 MSX의 음원 향상이 더 간절했던 시절입니다. MIDI 파일 출처는 15년 전 일본웹 어딘가(...)















무압축 7.1채널 리니어 PCM 어쩌구저쩌구 하는 시대에 살지만 고물 라디오에서 나오던 음악을 카세트 테이프에 녹음해 듣던 아련한 추억이 더 그립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저는 이런 걸 손때가 묻어서 그렇다고 표현하는데, 역으로 최신 음악을 PSG나 FM 등으로 표현하는 칩튠이나 그에 공감하는 사람들을 보면 손때가 바로 그러한 추억의 본질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따라서 당시에 이런 음악이 나왔다고 해서 더 기억에 남고 하지는 않았을 것 같지만 당시의 추억을 색다롭게 느껴보는 기회가 되었네요 :D


Posted by NSM53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