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LTIMA/울티마 주저리

ULTIMA - STONES 변천사

by NSM53 PROJECT 2009. 1. 21.


The Lyrics


Long ago ran the sun on a folk who had a dream
And the heart and the will and the power:
They moved the earth; they carved the stone; moulded hill and channeled stream
That we might stand on the wide plains of Wiltshire

Now men asked who they were, how they built and wonder why
That they wrought standing stones of such size
What was done 'neath our shade? What was pray'ed 'neath our skies
As we stood on the wyrd plains of Wiltshire

Oh what secrets we could tell if you'd listen and be still
Rid the stink and the noise from our skirts
But you haven't got the clue and perhaps you never will
Mute we stand on the cold plains of Wiltshire

Still we loom in the mists as the ages roll away
And we say of our folk, "they are here!"
That they built us and they died and you'll not be knowing why
Save we stand on the bare plains of Wiltshire







▲ Apple][ Ultima V : Mockingboard 2EA

AY-3-8910  소위 말하는 psg 사운드. 머킹보드 2대를 장착하면 4개의 8910에서 4개의 스피커로 쏴준다. 실기에서 직접 녹음한 뒤 트랙을 합쳤다. 덕분에 실기와 같은 서라운드 효과(?)는 없다.


▲ Apple][ Ultima V : Midi

정말 듣기 힘든 사운드다. 해외에도 마땅한 정보가 없고 애플2에서 미디를 듣기 위한 장비가 희귀한 관계로 최근에서야 실체를 확인할 수 있었다. 87년에 이런 사운드를 들을 수 있었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 PC Ultima VI : Adlib

국내  대부분의 유저가 처음 접해본 stones가 바로 이 애드립 버전 아닐까? fm 사운드의 대명사이긴 하지만 사실 나는 사블16이 내 첫 사운드카드라 당시엔 들어보지 못했다.


▲ PC Ultima VI : MT-32

본인의 실기에서 직접 녹음했다. 당시에 이 비싼 미디 장비로 들어본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la음원이라고 해서 현재의 pcm 방식과는 다른 소리를 낸다. 도스박스 cvs 버전에서도 에뮬레이션을 지원하지만 실기와는 많이 동떨어진 소리가 난다.


▲ PC Ultima VII : MT-32

6편과 달리 7편부터는 MT-32에 맞춰 곡을 편곡했다. 그래서 다소 심심했던 6편의 그것과는 달리 좀 더 다채로운 소리를 들려준다.


▲ PC Ultima IX

오케스트라 녹음. 이 버전이야 워낙에 많이 퍼져서 별다른 설명은 필요 없을 듯. 스피커가 좋으면 연주자의 '쓰읍'하는 숨소리도 들린다.


▲ PC Ultima Online : SC-88 pro

울티마 온라인에 포함된 midi파일을 sc88pro에서 직접 녹음했다.


▲ Amiga Utima VI : 내장음원

paula라는 4채널 모듈. 샘플링의 일종인 mod로 유명한 아미가답게 당시에 이런 사운드가 가능했나 싶을 정도로 놀라운 소리를 들려준다.


▲ AtariST Ultima VI : 내장음원

YM2149라는 psg 사운드 칩인데 엔지니어가 달라서인가 애플과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에뮬녹음. 게임 중에는 괜찮은데 녹음하면 이상하게 잡음이 들어가 약간 지저분하다. Atari ST의 울티마 6 음악은 전반적으로 템포가 빠르다.


▲ Fm Towns Ultima V : CDDA

CD롬인 탓에 용량도 남아도는데 왜 전곡을 CDDA로 하지 않았나 모르겠다. 실제로 게임 상에서는 내장음원을 사용하고 이 곡은 타이틀에서만 나온다.


▲ Fm Towns Ultima VI : 내장음원

YM2612와 8채널 PCM이지만 PCM은 음성과 효과음에만 사용되었다. 실기에서 선 따오기 귀찮아서 에뮬 녹음-_-


▲ PC-9801 Ultima VI : 9801-26

YM2203 그냥 저냥. 에뮬 녹음


▲ X68000 Ultima VI : 내장음원

YM2151+ADPCM 1채널로 일반적으로 드럼 부분에 adpcm을 활용한다. 에뮬 녹음.


▲ SFC Ultima VI : 내장음원

에뮬 녹음.


▲ Lazarus Ultima V

오피셜은 아니지만 OST까지 공개하고 그 퀄리티가 참 대단한지라 추가시켰다.


노래로 만든 곡도 있고 테크노까지 참 다양한 버전이 존재하지만 일단은 라자러스를 제외하곤 오피셜만 일부 다루어 봤다. 음원의 성능과 편곡자의 취향에 따라 같은 곡이라도 참 다양하게 해석이 된다. 그나마 스톤즈는 편곡의 편차가 크지 않지만 다른 곡들 중에서는 같은 곡이 맞나 싶을 정도의 것도 있기는 하다.

개인적으로는 애플 버전과 9편의 오케스트라 버전을 좋아한다. 전자음이 아니라 생소리로 처음 들었을 때의 감동이란.




댓글29

  • 지스 2009.01.21 17:55

    울티마 6는 아직도 저의 최고의 RPG입니다.

    향수를 부르는 음악이네요 ㅠ.ㅠ

    특히 6의 애드립은 정말...
    답글

  • 지스 2009.01.21 17:58

    잘 듣고 갔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09.01.22 13:59 신고

      6편은 저도 손에 꼽는 작품입니다.
      MT-32도 6, 7편 때문에 샀는데
      지금은 고장났네요. 수리비면 새로 살 돈이 나올 듯-.ㅜ

  • 지스 2009.01.23 00:01

    다시 듣고 있습니다.

    역시 이 음악이 향수를 부르네요.

    10탄도 나오고 계속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

    요즘 먹튀로 유명해저 버렸으니...

    참 아쉽네요...
    답글

    • NSM53 PROJECT 2009.01.23 14:29 신고

      발매 한참 전부터 9편이 싱글로는 끝이라고 말해온지라 아쉬움은 있어도 기대는 없었는데 ea에서 10 오디세이를 발표했을 때는 초큼 놀랐지요. 로드 브리티쉬가 관여하지 않은 울티마의 정체성은? 뭐 이래저래 취소되었지만 발매가 되었어도 참 논란이 많았을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싱글도 아니고;

  • 이상영 2009.02.13 11:56

    헉.. 님 좀 짱인듯 ㅠㅠ)b
    답글

  • fishbone 2009.03.14 18:03

    블로그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옛날 생각도 많이나고...
    나름 울티마 광팬이지만 쥔장님의 블로그같은 곳을 방문하면
    나는 그냥 평범한 플레이어 수준이라는게 느껴지네요

    예전에 apple//e로 울5엔딩을 본게 까마득하지만
    음악을 들으면 그당시의 전율이 전해진다고 할까요 ㅎㅎ
    머킹보드는 아직 건재하지만 실기를 돌리지는 못하고 있고
    위에 자주 언급된 MT-32도 집에 곱게 봉인중입니다
    다시 꺼내서 청소라도 한번 해주어야겠네요
    답글

    • NSM53 PROJECT 2009.03.15 17:00 신고

      저도 평범한 유저입니다.
      컨텐츠 부족으로 하나만 파고 있는 거죠 ㅎㅎ

      그나저나 애플 세대셨군요!
      저는 당시에 머킹보드가 없어서 못 들어보다 (한맺힌)
      최근 카페에서 복각한 제품 덕분에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MT-32는 고장.. -.ㅜ
      이거 A/S가 될라나 모르겠네요.

  • 이규훈 2009.03.16 11:52

    아...초등학교때 울티마온라인...학교안가면서까지
    했던게임인데..옛추억의 향수를 다시 느낄수 있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감동이 밀려오네요..
    다시..울티마온라인 해볼까 ㅎㅎ 아 기분이 묘하네요
    답글

    • NSM53 PROJECT 2009.03.16 15:56 신고

      저는 울티마 온라인은 안 해봐서 그다지 추억이
      없습니다^^; 그러고보니 당시에 제대로 들었던 것은
      하나도 없네요-_-

  • 권도현 2009.03.16 23:00

    실로 오랜만에 울티마의 감동을 느끼게 해주는 블로그군요.
    애플II+로 울티마5를 처음 접하고 1년 반동안 혼자 클리어했을때의 감동이란... 던전아래 또다른 던전이 있을지 누가 알았을...ㅠㅠ
    그후로 6, 7-1, 7-2, 8, 9를 모두 해봤지만 제 인생에 최고의 게임은 역시 울티마5와 Bard's Tale III입니다. 위저드리도 굿.
    답글

    • NSM53 PROJECT 2009.03.17 13:17 신고

      원래 울티마를 목표로 했던 블로그는 아닌데
      살다보니 이렇게(?) 되었습니다^^;

      저는 당시에는 클리어를 해보지 못했습니다.
      4를 처음 접해본 게 중학교 때였던 것 같은데
      영문이 난무하는 게임을 제대로 이해하고 클리어하기란
      너무 어려운 일이었죠.

      개인적으로는 4편을 가장 좋아해요 :)

  • 이진욱 2009.03.29 21:34

    초등학교때 울티마6의 광대함에 푹 빠지고 오늘 문득 조회/서핑하다가 님 블로그에 흘러들어오게 되었어요 음악도 너무 좋고 이렇게 다양한 버전이 있다니 정말 놀라와요~시상에 +.+ 님하 대단하심
    답글

    • NSM53 PROJECT 2009.03.29 23:20 신고

      사실 스톤즈가 나오는 전 작품을 다룰려고 생각했었는데
      도저히 엄두가 안 나더군요^^;
      그래도 거진 대부분 녹음을 했는데
      차후에 시간 내서 나머지 부분도 채워넣어야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스톤즈는 게임 BGM 중에서 최고로
      치는 곡입니다.

  • 이올로 2009.06.09 13:45

    제가 군대가기 전에 첨 만났던 울6....그거 다깨고 군대 갈거라 열심히 했지만....결국은 못했다죠....그렇게 울티마를 만나고 인터넷 세상이 되면서 결국 제아이디도 iolo가 되었죠...집사람 아이디는 Gwenno랍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09.06.10 18:48 신고

      저는 8편까지 다 하고 군대에 갔었습니다.
      군대 때문에 9편은 못하겠구나 생각했었는데
      웬걸 제대했을 때까지도 안 나왔죠.

      예전에 하이텔에서 Iolo라는 아이디는 쓰시던 분이
      계셨는데 혹시 그분이실까요?^^

  • haha 2009.10.07 17:16

    아...Ultima Lazarus를 플레이했을때의 감동이란...Ultima V 를 정말 충실하게 구현해 놨더군요...음악도 죽여주고...특히 언더월드에 들어갈때 나오는 음악이 전율을 일으킨다는...
    답글

    • NSM53 PROJECT 2009.10.08 10:23 신고

      Lazarus는 플레이해보지 못하고
      홈페이지에서 공개한 OST만 들어봤는데
      음악을 정말 잘 만들었더군요.
      언제 시간내서 한번 해봐야 할 텐데^^
      언더월드 음악은 굉장히 저도 좋아합니다.

  • 아스라이 2011.07.15 16:02 신고

    저역시 울티마 6을 애들립 카드로 처음 음악을 들어봤습니다. 그냥 스피커에서 삑삑대는 소리와 캠핑때 이올로가 류트를 연주하는 단음만 듣고 있었는데 어느날 애들립 카드를 달고나서 흘러나오는 스톤즈의 저 울렁거리는 음색이란! 그때부터 이 음악만 들으면 브리타니아 숲속을 걷는 느낌이 새록새록 솟아난다죠...
    그나저나 제 개인적으로 대금과 플루트 음색을 정말 좋아하는 편이라 역시 울티마 9의 오케스트라 버전도 참 듣기 좋네요. 리처드씨... 결혼도 했으니 가족도 부양해야 할텐데... 리메이크라도 좀...

    라자러스의 스톤은 정말 퀄리티가 대단하네요. 곡의 완급이 살아있다고 생각될 정도입니다. 이미 제 블로그 공지부분에 쓰고 있는 라자러스 엔딩곡만큼이나 멋지네요. 특히 엔딩곡은 여러 울티마 음악들이 조화를 이루며 연결될 때 마지막에 스톤즈가 자연스레 이어질때의 기분은 정말... 잘 듣고 갑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11.07.16 23:35 신고

      도스박스의 사운드 에뮬레이션이 월등해져서
      울티마 6에서 지원하는 사운드카드를 전부 설정해보고
      들어본 적이 있습니다. 전 사운드카드 없이 울티마 6를
      즐겼기 때문에(ㅜㅜ) 울티마의 애드립 사운드에
      특별히 추억이 있다거나 하지는 않지만 FM 사운드를
      워낙 좋아해서인지 그 아련한 음색은 참 마음에 들더군요.
      언제 이것도 한번 올려볼까요?ㅎㅎ

      라자러스는 정말이지 비공식이라는 퀄리티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제작자들의 노력과 열정이 느껴집니다.
      게임도 대단하지만 저는 ost에 백점을 주고
      싶어요.

  • zerocool 2011.10.21 11:34

    너무 멋지네요
    눈물이 찔끔 나왔다는..
    벨소리로 써야겠습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11.10.21 19:18 신고

      울티마 팬이라면 대부분 스톤즈에 추억이
      많으 거라 생각합니다.
      벨소리로도 괜찮을 것 같네요.
      애플 버전으로 사용하면 초창기 핸드폰의
      같은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습니다ㅎㅎ

  • 신현석 2013.02.22 11:48

    Apple][ Midi 버전 사운드 정말 엄청나네요.
    답글

  • 울티마 2013.11.21 04:20

    명성만 듣고 부푼 꿈을 갖고 울온에 들어갔던 때가 엊그제 같네요...

    낚시꾼으로 살아보겠다며 낚시하다가 돈벌이가 심심찮아 마을 안에서 광부짓 하며 모은 돈으로 갑옷 사 입고 사냥 나갔다가 5분도 못가 pk당해 모아온 전재산을 털렸었죠. 1주일동안 모은건데...

    너무 충격이라 약 한 달은 접속을 안하다가 문득 생각나 울온을 다시 실행했었죠.
    그리고 그 때 흘러나온 stones를 듣고서 왠지 모르게 감동의 눈물이 나더군요. 그런 경험은 처음이었어요.
    말로는 설명할 수 없지만, 저는 이 음악이 왜 stones이고 왜 이런 구슬픈 음악인지를 이해할 수 있답니다ㅋ
    답글

    • NSM53 PROJECT 2013.12.03 19:10 신고

      경우는 달라도 울티마 팬들이 스톤에 갖고 있는 향수는
      동일한 것 같습니다.

      저는 캠핑할 때 나오는 스톤의 아련함을 좋아합니다.
      물론 실기에서 나오는 음악을 들어본 건 한참 후에서야지만요.

      게임사에 남을 명곡이라고 생각하네요 :)

  • 로렌 2014.10.07 02:08

    벌써 울티마 온라인을 한게 몇년전인지 기억조차 가물가물합니다 ㅎㅎ
    하지만 음악과 게임화면이 머릿속에 아직도 아른거리네요.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15.02.12 16:21 신고

      게임은 접어도 그 추억과 음악은 계속 남는 것 같습니다.
      잠시나마 그러한 것들을 회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는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