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LTIMA/울티마 주저리

울티마 9 초기 개발 모습 (1)

by NSM53 PROJECT 2009. 2. 1.



95년인가 96년인가 공개되었던 모습이다. 겉모습은 8편을 폴리곤화 시킨 듯 하며 폴리곤으로 제작하기는 하지만 당시 FAQ에 따르면 아이템과 일부 오브젝트는 2D로 되어 있다고 한다. 요전에 포스팅한 오리지널 플롯으로 제작되던 당시이다.


▲ 각진 돼지가 인상적이다.



▲ 카메라 앵글은 지금과 같은 360도 전방위가 아니라 그란디아나 악튜러스 처럼 좌우 회전하는 방식이었다고 한다.


▲ 코브의 모습.


▲ 로드 브리티쉬 성 옆에 있는 화염 검을 얻는 정원인 듯 하다. 맞다면 옆의 집은 시장집일 듯.


▲ 문글로우의 모습. 엔진이 바뀐 탓에 일신되긴 했지만 기본적인 느낌은 현재의 9편과 비슷하다.



울온의 제작 때문에 9편 제작이 중단되었던 것은 유명한 이야기이다. 울온 서비스 후 9편의 개발을 재개하고 보니 너무 낡아서 못 쓰겠더란 말도 스크린 샷을 보면 어느 정도는 이해가 간다. 이 당시에는 파티 시스템이나 스케쥴 같은 것들이 모두 계획되어 있었지만 지금의 엔진으로 넘어오면서 시스템 과부하라는 미명 아래 전부 삭제시킨 것은 너무도 아쉬운 점이다.

여담인데 9편에서 말들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이유가 여건 상 도저히 살아 있는 상태로(역시나 시스템 과부하) 구현하기가 어려워서 전부 죽였다고 한다.

이 스크린 샷을 보고 있자니 당시 하이텔 고게동 게시판에서 어떤 분이 오리진으로 9편의 한글화 여부에 대한 문의 메일을 보냈는데 판매량만 확보된다면 로컬라이징을 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도 생각나고 시디가 10장이 넘어갈지도 모른다는 루머 등등 많은 생각이 난다. 윙커맨더4가 6장으로 나왔고 당시에 계획한 것들을 보자면 어느 정도는 납득이 갔다. 사람들도 최소 4장 정도로 예상했는데 막상 2장으로 발매되어서 의외로 조금 놀랐다.

개인적으로는 군 복무 중에 발매되는 줄 알고 포기하고 있었는데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당시는 해외 구매가 거의 불가능한 시절이라 시기를 놓치면 정말 구하기 어려웠다.) 제대하고도 발매가 안 되었고  나중에 바뀐 그래픽 보고 입이 떡 벌어졌던 기억이 있다.




댓글11

  • behind666 2009.02.02 19:21

    네 제가 정말 플레이해보고 싶었던 그 울티마 9의 모습을 여기서 제대로 확인하네요. 그당시 중학생이였던제가 정기 구독하던 PC-CHAMP라는 잡지에서 위의 스샷들을 보고 가슴설레였던 기억이 있네요. 엔진때문에 시스템과부하라는 명목아래 진행되었던 것들은 울티마를 울티마가 아닌것으로 만들기에 충분한것들이란 생각이 드네요. 점프도 없에고 진정한 롤플레잉으로 거듭난다고 장담했던 울티마9의 초기스샷들을 보니. 오히려 저게 더 하고 싶다는. 게임에서 중요한건 사용된 물리엔진이나 그래픽이 아니라는것을 게리엇옹도 알았을텐데.. 왜... 작품성으로 다가와 가슴으로 플레이했던, 아이디어가 반짝였던 과거의 게임들이 그립습니다.
    답글

  • behind666 2009.02.02 19:25

    그리고 개인적인 여담인데, 위의 스샷들을 보니. 울티마 온라인 써드돈때 사람들이 경멸했던 그 3d버전과 아주 흡사하네요. 현재 서비스중인 리가시 버전하고도 비슷하고... 엔진을 바꿔서 스케쥴이나 말들을 죽일것이 아니라, 저 엔진으로 훨씬 더 탄탄한 시나리오와 당시 유행하던 패키지게임의 멀티플레이화에 앞장 섰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아 정말 해보고 싶습니다. 진짜 울티마9!!
    답글

    • NSM53 PROJECT 2009.02.02 21:02 신고

      개리엇이 생각하던 진화와 유저가 생각하던 진화의
      갭이 컸던 것 같습니다. 사실성의 추구도 좋지만
      사실 유저들이 바라는 것은 사실성 안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원하는 것인데 말이죠.
      7편부터 그런 조짐이 보이긴 했는데 9편에서
      그러한 점이 극대화된 것 같네요.
      가상 현실 구현 자체에만 너무 집착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오리진의 제작 성향도 한몫하겠구요.

  • 지원아빠 2009.02.04 09:59

    저 역시도 오히려, 올려주신 스샷이 더 좋아 보여요.
    지금 U9 은 불편..
    답글

    • NSM53 PROJECT 2009.02.04 17:53 신고

      저는 지금 것도 마음에 들어요.
      당시에 워낙 *_* 이러고 봐서요.
      익숙해지면 전후좌우 게걸음 마스터하실 수 있습니다 ㅎㅎ

  • joogunking 2009.02.17 23:21 신고

    이정도 시점이 필드의 전체적 모습도 보기가 쉽고 플레이하기에는 더 좋은 것 같습니다.(후에 나온 발더스 게이트랑 시점이 비슷한 걸 보면 말이죠.)
    하지만 몰입도는 실제 나온 버전이 더 나은 것 같구요.
    답글

    • NSM53 PROJECT 2009.02.18 16:04 신고

      확대 축소도 되는 것을 보면 7, 8편의 답답함은 없을 것
      같은데 그래픽적인 면에서만 보자면 지금의 9편을
      더 좋아합니다. 당시에 정말 '헉' 했었거든요^^

  • dsf 2009.03.28 19:52

    좋은글 잘봤습니다.
    그리고 한글화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답글

  • blue 2009.10.04 23:28

    어디선가 블리자드는 optimizing을 잘해서 성공했고 오리진은 그걸 못해서 몰락했다는 글을 본적이 있는데..사실 오리진의 전성기 작품들 보면 내용은 좋지만 설정 및 실행이 너무 어려워서 이 사람들 아이디어는 잘 내는데 구현은 잘 못하네 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답글

    • NSM53 PROJECT 2009.10.05 11:19 신고

      오리진과 블리자드는 정반대의 성향을 가졌다고
      생각합니다. 오리진은 'We create worlds'라는
      모토처럼 매 게임마다 혁신성을 보여줬지만
      블리자드는 기존의 장르를 답습하면서도
      장르 내에서 극한의 완성도를 보여주는 모습이랄까요.

      오리진은 얼추 세가와 비슷한 면모 보이기도 합니다.
      시대를 너무 앞선 시도로 당시에는 제대로 다
      구현을 못하기도 했죠. 물론 버그도 많고요ㅋ
      사람들이 기억을 못해서 그렇지 울티마 7도
      발매 당시에는 거대한 버그 덩어리였죠.
      (7편 때문에 오리진 자금 사정이 안 좋아져서
      EA에 인수되었다는 말이 있네요.)

      뜬금없는 소리 같지만 오리진 몰락의 원인 중 하나는
      울온이 아닌가 싶습니다. 모든 역량이 집중되다보니
      오리진 최대의 업적이 됨과 동시에 다른 컨텐츠는
      모조리 말아먹은 1등 공신이니까요.